자연분해 채소 종이포트 묘…도시농업에서 활용성 높아
자연분해 채소 종이포트 묘…도시농업에서 활용성 높아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4.16
  • 호수 5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보급 초기 단계 종이포트
화훼 및 수목 묘 생산에도 적용돼
아주심기 시 시간과 노동력 줄고
육묘 시 생육 늦은 식물체 분류 쉬워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농촌진흥청이 국내 보급 초기 단계인 종이포트의 특징과 종이포트를 이용한 채소 묘 기르기(육묘), 아주심기(정식) 후 관리 요령을 제시했다.

종이포트 묘는 아주심기 노력을 줄일 수 있고 일정 기간이 지나면 자연 분해돼 생산 농가뿐 아니라 도시농업에도 적용 가능성이 높다. 이미 유럽이나 미국 등에서는 수목이나 화훼, 채소의 묘 생산에 종이포트를 이용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오이, 토마토를 비롯해 도시농업용 잎채소 묘 생산에서 이용이 차츰 늘고 있다.

종이포트 묘는 생분해성 종이를 원통형으로 감싼 후 그 안에 상토(흙)을 채워 일정한 길이로 자른 뒤 전용 트레이(연결 판)에 담아 기른 묘를 말한다. 뿌리 부분이 토양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는 셀룰로오스 재질로 감싸져 있어 아주심기 시 일반적인 육묘 용기보다 용기 제거에 드는 시간과 노동력을 아낄 수 있고 뿌리 손상이 적다.

종이포트를 이용하면 육묘 단계에서도 결주(빈포기)나 생육이 늦은 식물체 분류가 쉬워 묘를 균일하게 생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오이 접목 묘 포트 정식 후 시간 경과, 식물 생육에 따른 종이포트 분해 모습
오이 접목 묘 포트 정식 후 식물 생육에 따른 종이포트 분해 모습. 오이 종이포트 묘 정식 후 약 2달 경과 시 종이의 상당부분이 분해됨을 볼 수 있다.
 

그러나 종이포트에 묘를 기르고 아주심기에 활용할 때 유의해야 할 사항이 있다. ▲육묘 농가에서는 뿌리 부분 표면이 공기 중에 노출된 것을 고려해 플러그 트레이 묘보다 양․수분을 자주 공급해야 한다. 계절과 날씨에 따라 다르지만, 양액 공급과 관수(물대기) 횟수를 2배 정도 늘려준다. ▲일반 농가에서는 포트가 분해되기 전까지 발근(뿌리 내림)이 제한될 수 있으므로 종이 분해와 활착(뿌리 자람)이 촉진되도록 아주심기 후 물을 충분히 주고, 초기 밤 온도를 15~25℃ 정도로 관리한다.

허윤찬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장은 “앞으로 전용 상토를 개발하고, 적정 육묘 환경과 작물별 묘 출하 규격을 설정하는 한편, 아주심기 후 재배 관리 기술을 개발해 보급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