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별장 청남대 국가정원 지정…의견 엇갈려
대통령 별장 청남대 국가정원 지정…의견 엇갈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6.11
  • 호수 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창원 도의원, 국가정원 추진 제기
투자 예산 대비 운영 상 문제 많아
이시종 도지사 “부적합” 타 지역 검토
청남대 대통령별장
청남대 대통령 별장(사진제공 청남대)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의 국가정원 지정을 둘러싸고 찬반 의견이 엇갈렸다.

지난 10일(월) 열린 충북도의회 373회 정례회 1차 본회의 대집행기관 질문에서 허창원 도의원(더불어민주당)이 이시종 충북지사를 향해 ‘청남대 대통령 국가정원’ 추진을 강력 제기했다.

이날 허 의원은 다른 지역에 비해 관광지수가 낮은 충북의 관광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청남대 운영 및 활성화 문제점, 청남대 체류형 관광객 유치를 위한 방안’ 등과 관련해 개선사항을 지적했다. 허 의원은 “청남대는 문화체육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관광명소 중 세 번째 명단에 올랐지만 3년간 정체된 입장객수와 전년에 비해 투자된 예산 대비 운영에 문제가 있다”며 충북연구원의 보고서와 삼성에버랜드 용역 연구서를 바탕으로 생태환경을 갖춘 청남대의 국가정원 지정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에 이 지사는 “청남대는 국가정원이 아닌 근대역사문화 개념으로 접근해 성공했다. 청남대가 국가정원으로 지정되려면 보전산지 91%를 개발해야 하는데 산림청에서 불가능하다고 답했다”며 국가정원으로서 청남대는 부적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허 의원은 “30ha가 이미 보전산지인데 2003년부터 정원이나 건물로 쓰고 있다. 보전산지라 안 되는 것이 아니라 용도에 맞게 변경하면 국가정원 조건에 맞다”고 맞받았다.

이 지사는 “청남대는 국가정원 못지않은 조경이 갖춰져 있다. 국가정원 지정이 아니더라도 독자적인 관광지로 훌륭하다. 청남대보다 다른 지역을 찾아서 별도로 국가정원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답했다.

앞서 성보현 충북연구원 연구위원은 지난해 6월 보고서를 통해 “역사와 자연이 어우러진 차별화된 세계적 명품정원으로서 상징적 의미를 지니며” “중부권 정원산업 육성을 위한 거점으로 활용 모색될 수 있다는 점에서” 청남대 대통령 국가정원 지정 필요성을 제안한 바 있다.

충북연구원은 논의의 배경으로 청남대가 대통령 별장이라는 역사적 상징성을 기반으로 연간 8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관광명소지만 노년층에 한정된 방문객 연령층, 정체된 입장객 수, 대통령 별장 청해대 개방 등 기존 청남대의 약점 보완과 더불어 대통령 별장의 지속가능한 활성화를 꼽았다.

충북연구원에 따르면 청남대는 수려한 자연환경과 경관이 어우러진 대청호에 위치한 대통령 별장과 정원을 아우르는 공간으로 국가정원 요건으로서 182만 5647㎡, 124종 35만 본의 식물 조성, 2003년 개방 직후 청남대관리사업소를 통해 전문인력을 활용한 지속적인 관리, 관리주체로서 지속적인 운영 가능한 편의시설과 조직 및 인력 등 법적 요건 충족 등을 갖추고 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