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우리(AURI) 연구 성과 보고회 개최
2019 아우리(AURI) 연구 성과 보고회 개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5.23
  • 호수 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국민과의 소통 위해 세종시 위주 행사 탈피
박소현 소장 “국민의 입장에서 공감대 높일 것”
건축도시공간연구소는 23일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개최된 2019 아우리 연구성과 보고회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브리핑을 가졌다.   Ⓒ지재호 기자
건축도시공간연구소는 23일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개최된 2019 아우리 연구성과 보고회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브리핑을 가졌다. Ⓒ지재호 기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건축도시공간연구소(소장 박소현, 이하 아우리)는 지난 23일(목)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서울아카이브에서 ‘2019 아우리 연구성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도시분야 국책연구기관인 아우리는 지난 2007년 설립돼 국민 생활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포용의 연구를 바탕으로 건축을 비롯해 도시와 공간분야의 연구사업 및 정책발굴을 수행하고 있다.

올해로 12주년을 맞이한 아우리는 ‘국민이 공감하는 정책, 국민과 소통하는 아우리’를 주제로 보고회를 열고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공공건축, 도시재생, 보행환경, 범죄예방 환경설계, 한옥 등 그동안 아우리가 수행한 연구성과를 발표했다.

박소현 소장은 보고회 행사 전 기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그동안 세종시에서 개최해 오던 것을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하게 된 것은 아우리가 좋은 연구들을 많이 해 왔지만 대국민 소통을 많이 하지를 못했다”면서 “국책 연구기관으로서 아우리가 국가 건축정책을 확립하고 개선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연구를 국민의 입장에서 알기 쉽게 설명해 공감대를 높이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연구 성과 보고회는 5대 주제로 염철호 건축도시공간연구소 연구위원의 ‘공공건축이 지역과 생활을 바꾼다 - 더 나은 공공건축을 위한 노력과 과제’, 서수정 건축도시공간연구소 선임연구위원 ‘마을을 재생하는 장소만들기’, 오성훈 건축도시공간연구소 선임연구위원 ‘보행자중심 도시 조성을 위한 노력과 성과’, 조영진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부연구위원 ‘건축도시 디자인으로 범죄를 예방한다 - 범죄예방 환경설계(셉테드)의 오늘과 내일’, 이종민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부연구위원 ‘일상생활에서 누리는 한옥’에 대한 주제발표를 진행했다.

[한국조경신문]

 

박소현 소장(사진 우측 3번째 중앙)은 간담회에서 정책연구를 함에 있어 국민의 입장에서 알기 슆게 설명해 공감대를 높일 것임을 밝혔다.    Ⓒ지재호 기자
박소현 소장(사진 우측 3번째 중앙)은 간담회에서 정책연구를 함에 있어 국민의 입장에서 알기 쉽게 설명해 공감대를 높일 것임을 밝혔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