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된 전라선 폐철도 부지 생태공원으로 탈바꿈
방치된 전라선 폐철도 부지 생태공원으로 탈바꿈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12.02
  • 호수 6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 연향동에 다양한 생물종 서식 생태공원 조성
ⓒ순천시
ⓒ순천시

[Landscape Time 이수정 기자] 순천 연향동 폐철도부지가 다양한 생물종이 서식하는 생태공원으로  탈바꿈했다. 

순천시가 연향동 웰빙로 일대 폐철도 부지에 대한 생태계 복원사업을 완료했다.

 시는 올해 환경부의 생태계보전협력금 4억 2000만 원을 지원받아 전라선 폐철도 부지 8500㎡에 생물서식처, 생태탐방로 등을 조성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훼손·방치됐던 폐철도 부지의 생태적 기능을 회복하고 동박새, 물결부전나비를 목표 생물종으로 이들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으로 조성했다. 

또한 동백나무, 쑥부쟁이, 비비추 등 다양한 수목과 초화류를 식재했다.

 아울러 이용객의 편의 증진을 위하여 생태안내판 4개, 휴게쉼터 1곳을 설치해 생물다양성 증진과 함께 시민들에게 힐링생태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시는 이번 생태복원지를 주변 지역에 유래되는 지명에서 따와 ‘율산생태로’라 부르기로 했다.

 순천시 생태환경과 관계자는 “도심의 생태 기능회복과 함께 생태체험과 학습의 장으로 활용하게 될 생태계 복원사업을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시민들이 더 깨끗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