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국가도시공원 민관협의체 첫 회의 가져
부산시, 국가도시공원 민관협의체 첫 회의 가져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11.12
  • 호수 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호 국가도시공원 지정 위해 논의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부산시는 12일(금) 시청 22층 회의실에서 국가도시공원 지정을 위한 ‘국가도시공원 민관협의체’ 첫 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서부산 개발제한구역 내 무분별한 난개발지역을 정비하고, 동서 균형발전을 유도하기 위해 낙동강 하류 지역 750만㎡를 전국 제1호 국가도시공원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에 지난 10월, 국가도시공원 지정에 시민, 전문가 등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민관협의체를 구성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는 시·구 관계 공무원들과 차욱진 동아대 조경학과 교수를 비롯해 홍석환 부산대 조경학과 교수, 김승환 국가도시공원전국민간네트워크 상임대표, 강호열 부산하천살리기시민운동본부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맥도100만평 그린시티 추진사항 공유 ▲국가도시공원 지정 추진을 위한 상생협력 및 발전 방향 ▲사업과 관련된 주요 사항 및 문제점 검토 등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논의했다.

시는 시민, 전문가 등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이를 바탕으로 사업추진 방향과 상생협력 방안 등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민관협의체의 역할을 단순 자문과 의견 제시 등에 국한하지 않고, 국가도시공원 지정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심층 토론을 통해 의견을 나누고, 합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근희 부산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이번 민관협의체 회의에서 제시된 의견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국가도시공원 지정 추진계획에 반영하고, 앞으로 시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지속해서 마련하겠다”라고 전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