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생명과 안전 공간 거점 ‘4·16 생명안전공원’ 사업 본격 착수
안산시, 생명과 안전 공간 거점 ‘4·16 생명안전공원’ 사업 본격 착수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1.26
  • 호수 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 연계
총 453억 원 투입, 상반기 국제설계공모
화랑유원지 남측 2만3000㎡ 부지에 조성
추모 복합공간도 들어서, 내년 착공 계획
안산시가 올해 상반기에 ‘4·16 생명안전공원’ 국제설계공모를 시작으로 내년 착공에 들어간다. ⓒ안산시
안산시가 올해 상반기에 ‘4·16 생명안전공원’ 국제설계공모를 시작으로 내년 착공에 들어간다. ⓒ안산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안산시가 세월호 참사 추모사업을 근거로 추진하는 ‘4·16 생명안전공원’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2024년 준공 목표로 올해 상반기에 공모작을 선정, 하반기에 설계를 마치고 내년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안산시가 국무조정실·해양수산부와 함께 4·16 생명안전공원 조성을 위한 국제설계공모를 진행한다고 지난 21일(목) 밝혔다.

내달 초 공고를 시작으로 오는 4월과 6월 2단계에 걸쳐 상징성과 창의성에 중점을 두고 심사를 진행해 최종당선작이 선정될 예정이다. 공모와 관련해서는 전문성 확보 및 공정성을 위해 공모운영 위원회(위원장 이충기 서울시립대 교수)가 구성됐다.

화랑유원지 남측 2만3000㎡ 부지에 조성되는 4·16생명안전공원에는 추모시설과 문화·편의시설 등 복합공간이 갖춰진 9천962㎡ 면적의 건축물이 들어서며,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과 함께 연계해 추진된다.

4·16 생명안전공원은 ‘4·16 세월호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른 추모사업(추모공원 조성, 추모기념관 건립 등) 시행을 근거로 하며, 올해 상반기에 당선작이 선정되면, 하반기부터 기본설계에 착수한 이후 2022년 착공,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이 사업에는 국비 373억 원과 도비 43억 원, 시비 37억 원(사업부지 가격) 등 총 453억 원이 투입된다.

국제공모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공고일 이후 나라장터 및 공모사이트(416memorial.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참가등록 및 서류제출, 심사는 공모사이트를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아울러 코로나19 상황 및 해외 참가자를 고려해 온라인(유튜브, VR콘텐츠 등) 홍보도 함께 병행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정부와 함께 4·16 생명안전공원을 시민이 공감하고 참여할 수 있는 치유와 극복, 생명안전의 공간적 거점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지난 아픔을 극복하고 새 희망을 채워 미래지향적 시민화합의 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4·16 생명안전공원과 연계해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도 추진 중으로, 올해 설계공모 및 실시설계 등에 이어 올 연말 착공할 예정이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