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적용된 ‘천연나무그늘’ 서울광장에 조성
IoT 적용된 ‘천연나무그늘’ 서울광장에 조성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6.30
  • 호수 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SK 첨단 모바일 기반 ‘나무숲’
이동식 화분에 휴대폰 앱 전송 관리
IoT 적용된 이동식 화분을 활용한 천연나무그늘이 서울광장에 조성됐다.    [사진제공 서울시]
IoT 적용된 이동식 화분을 활용한 천연나무그늘이 서울광장에 조성됐다. [사진제공 서울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초연결사회의 기반 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접목된 나무그늘이 서울광장에 조성됐다.

조성된 천연나무그늘에는 단풍나무와 느티나무 등 총 20주를 화분에 심어 광장 위에 ‘나무숲’으로 조성한 것이다. 광장의 특성을 살려 이동식 화분에 심는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특히 개별 나무는 최첨단 모바일 기반인 ‘원격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습도와 지온, 대기 등 생육상태를 체크하는 센서를 화분 속에 설치해 정보를 수집, 관리자 휴대폰 앱으로 실시간 전송된다.

식물의 생육 환경이 불안정 할 경우 관리자가 수목 컨디션을 체크해 부족한 부분을 맞춤형으로 관리할 수 있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와 SK임업(주), SK텔링크(주)와 함께 시범 조성을 진행했으며 시민 일상에 가까운 공간 곳곳에 설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2022년까지 총 3000만 그루의 나무심기를 골자로 서울시가 지난 3월 발표한 ‘2022-3000 아낌없이 주는 나무심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다. 식재가 어려운 광장이나 공원 내 공터에 생활밀착형 녹지공간을 조성하는 ‘움직이는 숲’ 사업이다.

이에 따라 지난 28일(금) 서울시와 SK임업은 협약을 맺고 서울시는 사업을 기획하고 홍보활동, 행정업무를 지원한다. SK임업은 대형나무 총 20그루와 이동식 화분(6천1백만원 상당)을 기부했다. SK텔링크는 원격 무선관리시스템을 설치하고 관리한다.

식물에 대한 사후 점검과 검수는 세 기관이 함께 하기로 했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민간기업과의 협력으로 시민들이 많이 찾는 서울광장에도 천연그늘이 생겨나고 도심 속 녹지공간도 확충할 수 있게 됐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고 시민들에게 시원함까지 제공하는 녹지공간을 시민 일상과 가까운 공간 곳곳으로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