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스마트팜 장비도 불안 ‘관리비상’
폭염에 스마트팜 장비도 불안 ‘관리비상’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8.08.16
  • 호수 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ICT장비 관리에 신경써야
센서류 직사광전 피해 설치 중요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연일 계속되고 있는 폭염으로 스마트팜 장비 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농촌진흥청(이하 농진청)은 폭염에 대비해 온실 스마트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 관리에 특별히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다.

높은 기온이 계속되면 온실 안은 바깥보다 온도가 높이 오르기 때문에 센서류나 제어용 PC 등의 내구성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

특히, 스마트팜에 사용하는 센서류의 작동 온도 범위는 대부분 영하 40℃에서 영상 60℃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센서 신호처리부는 직사광선을 피해 설치하는 것이 좋다. 센서값의 온도 범위가 알맞은지 확인해 오류로 인한 개폐기, 차광막 등 구동기의 오작동을 막는게 중요하다.

제어용 PC의 경우 CPU, 그래픽카드, 메인보드 등 열이 발생하는 부품으로 구성돼 있다. 여름철에 바깥 온도가 30℃~40℃가 되면 PC 내부는 60℃ 이상까지 올라 갑자기 시스템이 멈출 수도 있다.

농진청은 온실 센서와 개폐기 등 스마트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의 작동 여부를 기록해 하드웨어 불량, 조작 미숙 등 오류를 분석할 수 있는 ‘스마트팜 블랙박스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김상철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 스마트팜개발과 과장은 “국내 농업 생산액의 13%를 차지하는 시설원예산업에 스마트팜이 더 많이 보급될 수 있도록 관련 기술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