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가보고 싶은 정원 100’ 발간
국립수목원, ‘가보고 싶은 정원 100’ 발간
  • 박원빈 기자
  • 승인 2017.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정원 개방 통해 정원관광 활성화 기여해
▲ 가보고 싶은 정원 100(사진제공 국립수목원)

국립수목원은 대한민국 각지의 민간 개인정원을 소개하는 ‘가보고 싶은 정원 100’ 을 발간했다. 개인정원 개방은 정원문화 공유와 확산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는 사례를 국내외에서 볼 수 있으며 전국 각지의 개인정원을 알려 정원 관광을 활성화한다.

외국의 경우 영국은 NGS 자선단체에 등록된 3800곳의 개인정원들이 매년 일반에게 개방하고, 일본 홋가이도의 ‘가든 아일랜드 홋가이도’ 정원 이벤트를 통해 정원 조성을 공유해 사회적 기부와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고 있다. 국내에서는 파주, 순천 등에서 주민 주도형 행사로 ‘개인정원 개방’을 통해 정원 조성과 관리, 식물, 종자 등의 정보를 교류하고 있으며 점차 확산되는 추세다.

100개 정원 선정은 전문가 추천, 온라인 검색, 오픈가든 운영 정원 등 150여 개 정원을 직접 방문해 정원사가 직접 식물을 관리하는 정원 중 경관성과 심미성, 정원의 개방여부 등을 검토해 실었다.

개인정원을 방문하면 정원을 직접 관리하는 정원사가 있어 정원에 대한 평소의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정원조성·식물관리 등의 정보도 얻을 수 있다. ‘가보고 싶은 정원 100’은 국립수목원 누리집 연구간행물 게시판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이유미 국립수목원 원장은 “전국의 개인정원 통해 한국의 정원 문화를 재발견해 각 지역의 정원을 중심으로 문화·예술·이야기가 어우러진 정원관광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이 책의 정보가 수목원·식물원과 함께 여름휴가 여행의 길잡이 구실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원빈 기자
박원빈 기자 wbpark@newsj.kr 박원빈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