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한국적 원림을 찾아 떠난 ‘호남 정원여행’ :: 한국조경신문
2017.12.15 금 11:55 편집  
> 뉴스 > 정원 | 전남
  가드닝/도시농업, 전통정원, 죽설원, 백운동정원, 보길도, 세연정, 윤선도원림
     
[화보] 한국적 원림을 찾아 떠난 ‘호남 정원여행’
1박2일 일정 41명 참가…박태후 화백·이태겸 박사 해설
<6월 뚜벅이투어> 죽설헌·백운동정원·윤선도원림 답사
[449호] 2017년 06월 12일 (월) 15:53:32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 한국조경신문에서 주최하는 ‘조경인 뚜벅이투어’ 6월 행사가 1박 2일 일정으로 진행됐다. 41명이 참석한 이번 투어는 전남 나주의 박태후 화백의 개인정원인 ‘죽설헌’과 박 화백의 또 개인 공간인  ‘백운초당’ 그리고 호남의 3대 전통정원 중 하나인  ‘백운동정원’, 보길도 '윤선도원림' 등을 답사했다. 죽설헌에서 단체사진.
   
▲ 박태후 화백이 평생동안 조성한 약 5만㎡(1만 5000평) 규모의 '죽설헌'은 최소한의 간섭을 통해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유지하는 원림이다.
   
▲ 죽설헌은 개인정원이다. 그래서 연락하고 방문해야 한다.
   
▲ 평생 가꿔온 박태후 화백이 '죽설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뚜벅이들이 탐스럽게 익은 앵두를 따먹고 있다. 물론 박 화백이 먼저 따먹어도 된다고 허락했다.
   
▲ 산책로에는 질경이가 펼쳐져 있고, 가장자리에는 옥잠화를 심어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리고 길 양쪽에는 기왓장을 쌓아 경계를 표시했다.
   
▲ 죽설헌내 습지는 왕버들나무와 꽃창포가 심어져 있다.
   
▲ 박태후 화백 작업실에서 본 정원의 모습.
   
▲ 박 화백과 뚜벅이들이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 죽설헌 내 자택 측면엔 대나무로 만든 수로를 통해 집 마당 연못으로 물이 흐르도록 했다.
   
▲ 호남의 3대 전통정원인 백운동정원. 복원 공사가 진행 중인 듯.
   
▲ 백운동정원과 인접해 있는 박태후 화백의 개인 별서(?)인 '백운초당'
   
▲ '백운초당'은 수백년 된 동백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으며, 이곳 역시 최소한의 관리를 통해 한국적 원림을 유지하고 있다.
   
▲ 오전 내내 해무로 인해 배가 뜨지 않는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우여곡절(?) 끝에 보길도행 여객선에 탑승했다.
   
▲ 둘째날 보길도 윤선도원림은 이태겸 박사가 해설을 맡았다. 명쾌한 해설 그리고 기존 학설과 다른 이야기까지 보태지면서 뚜벅이에게 많은 박수를 받았다.
   
▲ 이태겸 박사가 윤선도원림 전반적인 내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낙서재에서..
   
▲ 낙서재 왼쪽에 있는 서재 마루에서 바라본 모습. 맞은 편 산 중턱에 동천석실이 자그맣게 보인다.
   
▲ 낙서재 옆에 있는 동와 그리고 뒷편에 서재가 보인다.
   
▲ 곡수당과 무민당
   
▲ 곡수당 앞으로 작은 계곡이 흐르고, 옆으로 연지가 있다.
   
▲ 곡수당 앞에서 단체사진
   
▲ 곡수당을 배경으로 셀카
   
▲ 곡수당에서
   
▲ 곡수당에서
   
▲ 낙서재 맞은 편 산 중턱에 '동천석실'이 있다. 동천석실 오르는 길.
   
▲ 동천석실에서 내려다보면 부용마을이 훤하게 보인다. 맞은편에 낙서재도 보인다.
   
▲ 동천석실에서
   

▲ 동천석실 옆 승룡대에서 막걸리를 마시며 지난 역사를 기억한다.

   
▲ 기념사진 시리즈 1.
   
▲ 기념사진 시리즈2
   
▲ 기념사진 시리즈3
   
▲ 기념사진 시리즈4. 여기는 곡수당.
   
▲ 윤선도원림 중 핵심공간인 '세연정'
   
▲ 윤선도원림 중 핵심공간인 '세연정'
   
▲ 세연정
   
▲ 세연정에서 바라본 연지
   
▲ 세연정 옥소대에서 단체사진 한 컷.
이태겸 박사 "윤선도는 원림을 통해 서남해안 지역을 경영했을 것으로 본다."

 

     관련기사
· 한국적 정원을 찾아 떠난 호남 정원여행
배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박태후 화백이 평생동안 조성한 약 5만㎡(1만 5000평)의 '죽설헌'은 최소한의 간섭을 통해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유지하는 원림이다.

죽설헌은 개인정원이다. 그래서 연락하고 방문해야 한다.
[김부식칼럼] 귀순 병사를 통해 본
‘고양시조경협의회’ 창립총회 갖고 새
[기고]일본 도시공원, 유사시 ‘방재
성수동 레미콘공장 이전부지 시민아이디
2017년도 12월 둘째주 개찰현황(
문체부, ‘2017 한국관광의 별’
[기고] 국가도시공원이 억울해
순천대 재직자 대상 ‘정원문화산업학과
북한산, 서울 도심보다 미세먼지 최대
<새책안내> 겨울정원의 숨은 매력 찾

기술과 자재

빗물 저장하는 잔디블록으로 임대시대 개막
수년전 전국적으로 추진했던 학교 천연잔디운동장 사업이 사실상 실패로 돌아갔다. 이용률이 높은 학교 운동장의 특성상 답압으로 인한 잔디의 고사, 유지관리의 한계가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수많은 시민에게 개방된 서울광...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