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원동산·도동서원 역사문화관광 명소로 탈바꿈
화원동산·도동서원 역사문화관광 명소로 탈바꿈
  • 이동원 기자
  • 승인 2017.02.03
  • 호수 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실행계획 세운 뒤 사업비 437억 원 들여 2020년 준공

화원동산과 도동서원 일원의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관광개발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대구시가 3대문화권사업의 하나로 추진하는 ‘낙동가람 수변역사 누림길 조성사업’이 행정자치부 중앙투자심사를 지난 해 11월 통과, 올해 1월 실행계획을 세워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화원역사재현지구와 도동유교역사지구로 나눠 추진하며 국·공유지 23만㎡에 총 사업비 437억 원(국비306억 원, 시비131억 원)을 들여 2020년까지 체험전시관, 테마공원, 봉수대 재현, 조선5현 역사하우스, 서원스테이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에 대구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최종 협의를 거쳐 기존에 확보한 2016~2017년도 국비 53억 원을받으면 올해 상반기 중 화원역사재현지구부터 설계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다.

정풍영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 사업은 역사와 문화 생태자원을 활용한 관광자원 개발사업인 만큼 기존 생태환경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주변 관광지와 잘 연계될 수 있도록 개발해 지역의 대표 관광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 화원역사재현지구
▲ 도동유교역사지구

 

이동원 기자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이동원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