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휴 자투리 땅 화단 만들기 지원
유휴 자투리 땅 화단 만들기 지원
  • 이상동 기자
  • 승인 2017.01.16
  • 호수 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도시녹화 지원금·수목·초화 지원한다
▲ 인천 도시녹화사업 추진 모습 <사진제공 인천시>

인천시가 ‘시민참여 도시녹화 공모사업’을 추진한다. 인천시의 300만 인천시민 30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의 하나다.

공모사업은 도심 속 유휴지 및 자투리땅에 시민참여형 도시녹화사업을 지원한다. 지원 내용은 총사업비의 80% 범위 내(건당 300~2000만 원까지)에서 보조금을 지원하는 보조금 지원 분야와 인천시 계양공원사업소에서 양묘하고 있는 수목과 초화 지원분야다.

지원이 가능한 주요 대상지는 인천시 관내 공공성을 갖는 지역으로 자투리 공터, 유휴지, 건물 옥상, 담장 등이다. 사유지나 사유 건물의 경우 소유자 사용 동의서가 첨부되어야 하며, 건축법상 의무조경면적은 참여할 수 없다.

게릴라 가드닝, 동네마당 화분놓기, 한평 화단(정원) 만들기, 담장녹화, 녹색커튼, 옥상녹화, 공동체 정원, 푸른마을 가꾸기, 꽃길조성, 도시숲 조성 및 각종 녹화 및 홍보사업 등이 주요 사례다.

추진 일정은 19일에 인천시청 장미홀에서 사업설명회를 열며, 2월 5일부터 10일까지 제안서 및 사업계획서를 접수받는다. 3월 중에 협약을 맺고 4월부터 10월까지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현장(지역)여건에 맞는 참여형 도시녹화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다양한 시민참여사업 발굴과, 실행가능 공모사업 신청을 유도하여, 모범적인 민·관협력 녹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상동 기자
이상동 기자 sdlee@newsj.kr 이상동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