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박서영 키그린 대표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