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석장리 ‘세계구석기공원’ 2026년까지 완공 추진
공주시, 석장리 ‘세계구석기공원’ 2026년까지 완공 추진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8.08
  • 호수 6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유적 발굴 장소에 조성
올해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 준공
ⓒ공주시
ⓒ공주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우리나라 최초로 구석기 유적이 발굴된 공주 석장리 일원에 세계구석기공원이 조성된다.

공주시에 따르면 구석기 대중화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는 중부권 유일의 공주석장리박물관을 중심으로 한 석장리동 일대에 석장리 세계구석기공원을 오는 2026년까지 조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20년 제2단계 1기 충청남도 균형발전사업 시군 자율사업에 선정되면서 168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상태다.

3만2095㎡ 부지에 조성되는 세계구석기공원은 크게 구석기교육원, 세계구석기체험공원, 구석기전망대 등으로 조성된다.

먼저 국내 최초 구석기 교육 전담 시설이 될 구석기교육원은 면적 900㎡에 벙커 형태의 지하식 구조로 건립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영상교육실과 뗀석기 실험실, 소규모 공연실, 프로그램 운영실 등이 들어서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국내외 선사문화 관련 기관과 교류하기 위한 아카이브도 구축된다.

구석기교육원은 문화체육관광부의 공립박물관 설립 타당성 사전 평가에서 3차 최종 심사까지 지난해 통과되면서 올해 기본 및 실시설계에 돌입할 예정이다.

세계구석기체험공원은 세계 주요 구석기유적과 관련된 시설을 재현한 야외 구석기 체험 시설 공간으로 조성된다.

총 1만4486㎡ 면적에 구석기의 식생을 복원한 구석기의 숲, 구석기 방식의 사냥 체험과 놀이공간인 빙하기 사냥터와 석기시대 놀이터 등이 들어선다.

공주 최초의 전망대가 될 구석기 전망대는 석장리유적과 금강, 청벽 일대까지 조망되는 체험 전망대로 약 50m 4층 규모로 세워진다.

이와 함께 석장리 유적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위해 조성 중인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는 올해 말 완공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전시 및 회의실과 사무실 그리고 휴게 시설이 들어서 관람객들의 편의와 이해를 돕는다.

최원철 시장은 지난 2일(화) 읍면동 초도방문 차 월송동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같은 세계구석기공원 조성 현황 및 계획을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석장리 유적 일대를 금강변 ‘구석기’ 관광 특화 공간으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