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제2회 문화재행정 60년 미래전략 토론회 개최
문화재청, 제2회 문화재행정 60년 미래전략 토론회 개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06.28
  • 호수 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국립고궁박물관·유튜브 중계
지속가능한 자연유산 관리 방안 논의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문화재 행정 60주년을 맞아 문화재청이 기획한 제2회 ‘문화재 행정 60년 미래전략 토론회(이하 토론회) 29일(화) 오후 2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일상 속에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자연유산’이라는 주제로 문화재의 한 축인 자연유산의 외연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과 자연유산을 매개로 국민의 경제‧사회적 가치를 증진시키기 위한 중장기 전략을 논의할 예정이다.

발표에는 성종상 서울대 교수가 ‘자연유산의 개념 및 쟁점 고찰을 통한 발전방향 모색’, 정해준 계명대 교수가 ‘조경유산 : 생활 인프라로 작동하는 자연유산’을 소개한다.

이후 토론에는 신희권 서울시립대 교수의 사회로 전영우 국민대 명예교수, 김학범 한경대 명예교수, 김지영 한국전통문화대 연구교수, 윤주 한국지역문화생태연구소 소장, 이유미 국립세종수목원 원장이 토론자로 나와 발표자들과 함께 종합토론을 가진다.

총평에는 이인규 전 문화재위원장(서울대 명예교수)이 맡는다.

한편 문화재청은 지난 5월에 제1회 미래전략 토론회를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총 5번의 토론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토론회를 거쳐 도출된 내용들은 문화재 행정 미래의 중장기 전략인 ‘(가칭) 문화재 행정 60년 미래전략’을 수립해 10월 중 발표할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