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년 역사 솔향강릉의 해송숲 지켜주세요”
“700년 역사 솔향강릉의 해송숲 지켜주세요”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1.27
  • 호수 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송숲보존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
강원도행정심판위 사업주 손 들어 공사 허가
숙박시설사업주, 강릉시에 건축허가 요청
소나무군락지 경관 훼손 우려에 반대 목소리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숙박시설 건축으로 사라질 위기에 놓인 강릉의 해안가 소나무군락지 해송숲을 지키기 위한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26일(수)자 기준 현재 청원 참여인원은 1만1000명을 넘어섰다.

청원인인 해송숲보존회 측에 따르면, 700년 역사의 강릉 해송숲이 숙박시설로 건축허가 남에 따라 훼손될 위기에 직면했다고 했다. 

청원인은 “현재 한사업자가 2018년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강릉시가 일부 소나무숲에 숙박시설허가를 한 것을 두고 형평성문제를 거론하며 지속적으로 강릉시청에 건축허가요청을 하고 있다. 이에 강릉시는 환경보존을 이유로 사실상 건축허가를 불허했다”면서 “하지만 이 사업자가 이 불허처분에 이의를 제기해 강원도행정심판이 열렸고 강원도 행정심판위원회의 다수 위원들이 석연치 않은 이유로 사업자의 손을 들어주었다”고 비판했다. 사업자가 지속적으로 건축허가를 요청한다면 소나무숲 훼손은 물론 해안경관 저해는 명약관화하다는 것이다.

이어 “강릉시민들은 이런 행정심판이 인용되는 과정에서 사업주가 주장한 내용들이 사실과 다르고 대부분의 내용이 부실했음에도 이것이 인용된 것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 실제로 강원도 행정심판위원회는 강릉시가 직접 결정해야하는 일을 제출된 서류로 판단해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사업주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며 “사업주의 주장에 따르면 해송숲에 산책로가 없다는 주장이 있으나 실제로는 지금도 많은 수의 시민과 관광객들이 이용하고 있다”고 했다.

끝으로, “지역주민과 해당 시는 반대하려 하고 있으나 강원도가 감사까지 하면서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면서 “건축허가가 나서 공사가 시작되면 인근 소나무숲 곳곳에서 비슷한 허가신청이 예정돼 있으며 이것을 막을 방법이 없어 결국 해송숲전체는 사라질 것이다”고 우려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