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기후위기에 맞서는 ‘온라인환경수호기사단’ 모집
서울시, 기후위기에 맞서는 ‘온라인환경수호기사단’ 모집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11.19
  • 호수 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텐츠 제작·배포 기사단 20명
정보 공유 및 홍보 기사단 1000명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서울시가 기후위기 시대에 대한 경각심과 공감대를 이끌고 친환경 생활의 참여를 이끌어 낼 ‘온라인환경수호기사단’을 11월 27일(금)까지 모집한다. 

온라인환경수호기사단은 콘텐츠 제작·배포 기사단 20명, 정보 공유 및 홍보 기사단 1000명으로 구성된다.

콘텐츠 제작·배포 기사단은현장취재와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며, 본인 블로그 일 방문자 수 500명 또는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 500명 이상, 또는 페이스북 친구 500명 이상인 사람이면 지원할 수 있다. 이들에게는 원고료 지급과 활동증명서가 부여된다. 

정보 공유 및 홍보 기사단은 환경에 관심이 많고, 친환경 생활을 실천하며 SNS 홍보에 적극적으로 참여 가능한 사람이면 지원 가능하다. 연말에는 우수활동자를 평가해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선발된 인원은 친환경 생활, 온실가스 감축 정책 등을 알리는 콘텐츠 제작과 환경 현안 취재, 환경 정보 홍보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올해 12월부터 내년 11월까지 총 12개월 동안 활동할 예정이다.

환경수호기사단이 제작한 콘텐츠는 본인 채널과 서울시 보유 홍보 매체(원전하나줄이기 홈페이지, 기후환경본부 페이스북, 유튜브 등)를 통해 시민들에게 소개된다.

참가 신청은 서울시 누리집을 통해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전문가의 심사를 통해 합격자를 결정하며, 합격자 발표는 12월 초 개별통보된다. 

이동률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천만 서울시민이 다함께 환경을 생각하는 생활을 실천하여야 한다” 며 “온라인환경수호기사단이 시민들의 친환경 생활을 지지하고 선도하는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조경신문]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