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주변 ‘완충녹지’ 미세먼지 농도 낮춘다
산업단지 주변 ‘완충녹지’ 미세먼지 농도 낮춘다
  • 배석희 기자
  • 승인 2018.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시화산업단지 완충녹지 조성 후 미세먼지 12% 낮아져

[한국조경신문 배석희 기자] 산업단지 주변 완충녹지가 주변 주거지역의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산림과학원은 경기도 시화산업단지 완충녹지 주변에서 측정한 국가 대기오염측정망 자료와 올해 완충녹지 주변에서 측정한 미세먼지 농도변화를 분석한 결과 완충녹지가 미세먼지의 이동을 막아 주변 주거지역의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 것으로 분석했다.

완충녹지 조성전(2000~2005년)에는 시화산업단지보다 인근 주거단지의 미세먼지가 9%정도 높았지만, 완충녹지가 조성된 후(2013~2017년) 주거단지가 산업단지보다 12% 낮아진 것으로 확인했다.

특히, 인체 위해성이 높은 초미세먼지 농도 역시 일반산업단지보다 주거지역의 농도가 17% 낮게 나타났다.

아울러, 완충녹지 조성후 최근 3년간 미세먼지 ‘나쁨’ 단계를 나타낸 날도 산업단지가 109일, 주거지역 75일로 주거지역이 31%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바닷물에 위치한 지역적 특성에 따라 산업단지에서 주거지역으로 바람이 유입되는 경로에 ‘-’자형태의 녹지대를 조성해 산업단지에서 발생한 미세먼지의 주거지역 유입을 감소시킨 효과로 분석했다.

국립산림과학원 도시숲연구센터 구남인 박사는 “이번 분석결과를 통해 일반적인 도심뿐만 아니라 산업단지에서도 녹지대가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 효과가 확인됐다.”라며, “미세먼지 오염원이 있는 곳에 도시숲을 조성해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연구하겠다.”라고 말했다.

대상지 위치도
대상지 위치도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 변화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 변화
완충녹지 조성 전후 미세먼지 농도
완충녹지 조성 전후 미세먼지 농도

 

 

배석희 기자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배석희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