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화포천 습지, 습지보호지역 지정 :: 한국조경신문
2017.12.15 금 11:55 편집  
> 뉴스 > 환경 | 정부기관 | 경남
  환경생태, 생태복원, 경남 김해시, 화포천습지, 습지보호지역
     
김해 화포천 습지, 습지보호지역 지정
희귀식물 5종 등 총 812종 생물종 서식…생물다양성 우수
[471호] 2017년 11월 23일 (목) 15:04:02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 김해시 화포천 습지 <사진제공 환경부>

김해시 화포천 습지가 10년 만에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됐다.

환경부는 김해시 진영읍 설창리와 한림면 퇴래리 일대 화포천 습지를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한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화포천은 낙동강 제1차 지류 지방하천으로,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은 화포천 습지 중·하류 지역으로 자연 상태의 하천습지 원형을 잘 유지하고 있는 곳이다. 지정 면적은 1.24㎢ 규모다.

화포천 습지는 지난 2007년에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추진했으나, 홍수피해 방지사업 이행을 먼저 요구하는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 부닥쳐 10여 년 동안 중단됐다.

이후 경남도는 ‘화포천 유역 종합치수계획’을 세워 홍수피해방지사업을 2008년부터 시행했으며, 시는 지난해 6월 ‘화포천 습지 보전대책’을 마련하는 등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받기 위한 노력을 펼쳤다. 그리고 지난 9월 경남도와 김해시는 화포천을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환경부에 요청했다.

환경부는 경남도와 김해시의 건의를 토대로 지정가치와 타당성을 검토했으며, 주민공청회와 토지소유자의 의견 수렴, 지자체 의견과 관계부처 협의 의견을 최종적으로 반영해 화포천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했다.

화포천 습지는 국내 하천형 습지보호지역 중에 가장 많은 멸종위기 야생생물(13종)이 사는 곳으로, 희귀식물(5종)을 포함한 총 812종의 생물종이 서식하는 생물다양성이 우수한 지역이다. 특히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황새(일명 봉순이)가 오는 국내 3곳의 서식지 중 한 곳이다.

환경부는 앞으로 화포천 습지를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하고, 현명하게 이용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담은 ‘화포천 습지 보전계획’을 5년 주기로 수립·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화포천의 특성과 여건에 맞는 습지 보전관리 대책과 함께 전체 74%를 차지하는 사유지를 단계적으로 매입해 자연상태의 하천습지 생태계로 복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습지 생태 체험·교육프로그램, 생태관광 등으로 화포천의 현명한 이용을 활성화해 지역사회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하도록 다양한 지원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은 “화포천 습지의 생태적 특성과 가치가 잘 반영된 보전관리 및 이용체계를 구축해 낙동강 배후습지로서 창녕군 우포늪과 함께 습지 보전 관리와 현명한 이용의 모범사례로 육성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생태관광명소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관리하는 곳은 인제군 대암산 용늪, 창녕군 우포늪, 순천만 갯벌 등 총 44곳이다.

 

배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부식칼럼] 귀순 병사를 통해 본
‘고양시조경협의회’ 창립총회 갖고 새
[기고]일본 도시공원, 유사시 ‘방재
성수동 레미콘공장 이전부지 시민아이디
2017년도 12월 둘째주 개찰현황(
문체부, ‘2017 한국관광의 별’
[기고] 국가도시공원이 억울해
순천대 재직자 대상 ‘정원문화산업학과
북한산, 서울 도심보다 미세먼지 최대
<새책안내> 겨울정원의 숨은 매력 찾

기술과 자재

빗물 저장하는 잔디블록으로 임대시대 개막
수년전 전국적으로 추진했던 학교 천연잔디운동장 사업이 사실상 실패로 돌아갔다. 이용률이 높은 학교 운동장의 특성상 답압으로 인한 잔디의 고사, 유지관리의 한계가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수많은 시민에게 개방된 서울광...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