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문턱, 서울에서 만나는 다양한 건축 관련 행사
가을 문턱, 서울에서 만나는 다양한 건축 관련 행사
  • 임광빈 기자
  • 승인 2017.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10일 ‘2017 서울도시건축주간’…도시건축비엔날레·건축문화제 등 잇달아 개최

가을 문턱인 9월 초에 서울에서 건축 관련 다양한 행사가 예정돼 있어 시민들 관심을 끌고 있다.

서울시는 9월 1일부터 10일까지 9월 첫주간을 ‘2017 서울도시건축주간’으로 정하고 시민들에게 다양한 행사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9월 도시건축주간에는 국제 행사인 도시건축비엔날레, UIA서울세계건축대회와 올해 9회를 맞는 건축문화제, 서울국제건축영화제 등 건축행사를 잇달아 개막한다.

서울시는 이처럼 다양한 건축 관련 행사를 ‘2017 서울도시건축주간’으로 묶어, 기간 중 개최하는 4가지 건축행사 등 각종 행사를 한눈에 찾아볼 수 있도록 분류하고, 이에 더하여 흥미로운 고유 프로그램을 추가하여 건축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9월 첫 주를 만들 계획이다.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는 ‘공유도시’를 주제로 9월 2일부터 11월 5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프라자와 경희궁공원 이웃의 돈의문박물관마을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세계건축올림픽’으로 불리는 ‘UIA서울세계건축대회’는 학술대회와 각종 투어프로그램으로 구성해 9월 3일부터 10일까지 열린다.

‘서울건축문화제’는 해마다 열리는 행사로 ‘경계를 없애다’라는 주제와 함께 마포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하며,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열리는 ‘제9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와 시기를 함께할 예정이다.

4가지 행사를 묶어 하나의 브랜드로 소개하는 ‘서울도시건축주간’에는 다양한 주제의 건축행사에 대해 개개인이 관심가는 행사, 참여하고 싶은 행사가 어떤 것인지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날짜별, 전시·강연·이벤트 등 주제별, 장소별, 그리고 어린이와 가족이 참여하기 좋은 프로그램으로 분류해 안내한다.

주요 전시행사로는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의 주제전과 도시전이 각각 돈의문박물관마을과 동대문디자인프라자(DDP)에서 9월 2일을 시작으로 열리며, 마포문화비축기지 탱크1에서는 건축문화제 주제전을 비롯한 올해의 건축가 전시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강연프로그램은 코엑스와 동대문디자인프라자를 중심으로 열린다.

‘건축, 도시, 전시’를 주제로 리키버뎃 등 국내외 도시건축 전문가가 함께할 건축비엔날레 특별강연은 동대문디자인프라자 나눔관에서 9월 2일 오전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열린다.

9월 4일부터 6일까지는 코엑스 3층 D홀에서 시간대별로 다양한 건축전문가의 UIA 기조강연과 기조포럼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저녁 6시 이후의 강연은 참관등록자 외에도 일반 시민이 무료로 입장하여 강연을 들을 수 있다.

재미있는 이벤트와 영화상영도 다양하게 준비한다.

9월 6일 오후 6시에는 코엑스 D홀에서 금난새 UIA명예위원의 특별공연을 펼치며, 9월 9일 토요일 오후 1시부터는 서대문구 연희동 궁뜰 어린이공원에서 집꾸미기에 필요한 소품을 판매하고 나누는 건축 플리마켓을 만날 수 있다.

경희궁 옆 역사박물관에서는 ‘서울 도시건축주간’ 동안 비엔날레 영화영상프로그램과 연계한 ‘도시, 나누다’ 영화상영회를 연다.

영화상영회는 9월 4일 오후 6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9월 10일까지 매일 오후 ‘그레이트 뷰티’, ‘나무, 시장, 메디아테크’ 등 다양한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건축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어린이와 가족과 함께하는 프로그램 코너를 참조하면 된다.

내가 꿈꾸는 건물을 자유롭게 그려서 전시하고 선물도 받을 수 있는 ‘나만의 건축 드로잉’이 9월 1일부터 24일까지 문화비축기지 탱크6에서 열린다.

9월 9일과 10일 서울광장과 서울도서관에서는 책과 함께 펼쳐지는 집과 건축이야기를 건축가와 작가가 이야기를 나누는 북콘서트와 축제도서관, 사람을 책으로 생각하고 정보를 접하는 휴먼북프로그램을 통해 접할 수 있다.

‘식량도시’를 주제로 각 분야 전문가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세계의 음식을 즐기는 ‘비엔날레 식당-주제디너’ 코너도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한다면 특별한 기억을 남겨 줄 것이다.

‘기존 각 행사별 고유프로그램 외에도 승효상, 조진만 등 국내건축가와 믈라덴 야드리치 등 오스트리아 빈의 건축가, 그리고 스페인건축가인 마누엘 가우사의 무료강연도 열린다.

건축가가 설계한 공간에서 함께하는 현장토크 프로그램도 준비한다. 과거의 쇠퇴한 모습에서 새로운 공간으로 탄생한 세운상가, 마포문화비축기지, 서울로7017에서 그 장소를 설계한 건축가와 시민이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멀리 나가지 않아도 접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다.

구로구 오류2동, 금천구 독산3동, 중랑구 면목본동에서는 건축가가 직접 시민들과 동 주민센터 공간을 새로운 공간으로 탈바꿈시킨 이야기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 밖에도 9월 8일 금요일에는 평소 일반인이 방문하기 어려웠던 프랑스대사관을 한양대 교수의 안내를 받아 방문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서울 곳곳의 숨어있는 우수한 건축물에서 인증사진을 찍어서 제출하는 ‘인증사진 이벤트’도 열린다.

이벤트 사전 신청 때에는 총 8권의 공간투어지도와 1권의 스토리북으로 구성된 ‘서울공간기행’ 책자를 무료 제공하고, 제출된 인증사진은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열리는 돈의문박물관마을에 전시한다.

서울도시건축주간에 행해지는 전시·강연·이벤트 등과 관련한 종합안내서와 어린이와 가족이 참여하기 좋은 프로그램에 관한 정보는 서울시청 1층 로비에 설치하는 홍보부스 및 서울시 누리집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프로그램 사전예약 및 세부사항 문의는 각 건축행사의 개별누리집 및 종합안내서에 각각 기재된 연락처를 통해 가능하며, 건축가의 무료강연·현장토크 및 대사관 투어 등 추가로 계획된 서울도시건축주간의 자체행사는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 문화행사 코너(http://yeyak.seoul.go.kr/main.web) 및 전자우편(joyfulday@seoul.go.kr)으로 신청 가능하다.

임광빈 기자
임광빈 기자 binibibi@latimes.kr 임광빈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