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봉화산 자연체험공원 ‘활짝 핀 배꽃’
[포토뉴스]봉화산 자연체험공원 ‘활짝 핀 배꽃’
  • 박흥배 기자
  • 승인 2017.04.25
  • 호수 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랑구 신내동 봉화산 근린공원 자연체험공원에 심어진 배나무에 배꽃이 활짝 피어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 내에 조성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서울 중랑구 신내동 봉화산 근린공원 자연체험공원에 심어진 배나무에 배꽃이 활짝 피어있다.
서울 중랑구 신내동 봉화산 근린공원 자연체험공원에 심어진 배나무에 배꽃이 활짝 피어있다.

서울 중랑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황실배나무 밭에 배꽃이 만개해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도심 속에서 만나는 활짝 핀 배꽃 보러 봉화산으로 나들이 오세요.   사진 = 박흥배기자

▲ 서울 중랑구 신내동 봉화산 근린공원 자연체험공원에 심긴 배나무에 배꽃이 활짝 피어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 서울 중량구 봉화산근린공원에 조성한 자연체험공원의 만개한 배나무밭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 서울 중랑구 신내동 봉화산 근린공원 자연체험공원에 심긴 배나무에 배꽃이 활짝 피어있다.
▲ 서울 중랑구 신내동 봉화산 근린공원 자연체험공원에 심긴 배나무에 배꽃이 활짝 피어있다.

 

박흥배 기자
박흥배 기자 phb7439@latimes.kr 박흥배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