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지역 문화를 담은 도시경관 디자인 조성
경남도, 지역 문화를 담은 도시경관 디자인 조성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7.01.17
  • 호수 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2억여 원 포함 총 사업비 19억4000만 원 투입

경남도는 지역문화와 아름다운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 총사업비 19억4000만 원을 들여 ‘공공디자인 시범사업’ 및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공공디자인 시범사업’은 밀양관아 주변 공공디자인 개선 및 거제 옥포동 성안로 특화 거리 조성, 고성읍 도로경관 조명 설치, 남해 남해읍 상징조형물 공공디자인 등에 총 1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는 것으로 도는 이를 통해 공공디자인을 개선하고 도시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도심지의 무질서한 옥외광고물을 정비하여 아름답고 깨끗한 거리를 조성하기 위해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사업’을 시행하며, 의령군 부림면 대한로 및 하동군 화개면 운수리 석문마을 간판 정비 등에 9억4000만 원을 투입한다.

특히 경남도는 자체 재원만으로는 수요를 충당하기 어려워 행정자치부 주관 간판개선 공모사업에 참여한 결과 국비 2억7000만 원을 확보했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