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과 정원이 만나다 :: 한국조경신문
2018.2.19 월 21:33 편집  
> 뉴스 > 공원 | 전남
  가드닝/도시농업, 도시농업, 전남 순천시, 도시농업공원, 신대지구
     
텃밭과 정원이 만나다
순천 해룡면 신대지구에 전국 첫 도시농업공원 조성
[425호] 2016년 12월 05일 (월) 17:33:02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순천시가 전국 처음 도시농업을 테마로 기획한 신대도시농업공원이 지난 11월 30일 준공됐다.

순천시 해룡면 신대리에 2만3127㎡ 규모로 조성한 도시농업공원은 텃밭과 정원이 어우러진 친환경적 도시농업공간으로 지난해 7월 1일 첫 삽을 뜬 후, 지난 4월 시민 활동 공간인 텃밭을 우선 분양하고 정원과 녹지 공간, 기타 부대시설 조성 후 사업을 마무리 했다.

   
▲ 신대도시농업공원

이번 공원 조성은 순천시가 지난해 순천만국가정원에서 개최한 ‘제4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에서 텃밭과 정원이 만난 새로운 형태의 도시농업 모델을 선보여 호평을 받은 데서 착안해 추진하게 됐다.

황무지로 방치된 신대지구 공터를 새로운 개념의 시민 휴게공간으로 조성해 신대지구의 새로운 명물이 된 도시농업공원은 개인과 단체에 분양하는 텃밭 2600㎡, 교육∙체험텃밭 1800㎡, 공원∙녹지 4650㎡를 비롯해, 대형 주차장과 생태연못, 갈대습지, 쉼터, 도시농업 교육장 등의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생태적 도시경관으로 조성된 이곳은 쾌적한 정주 환경을 조성했을 뿐만 아니라 텃밭 활동이라는 새로운 여가활동의 토대를 만들어가고 있으며, 텃밭도 또 다른 형태의 정원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다.

   
 

특히 지난 10월 8일에는 ‘2016 순천도시농업 어울림 한마당’ 행사를 개최해 도시 안의 농촌, 농촌 속의 도시에서 누리는 시민화합의 장을 마련했으며, 신대도시농업공원을 활용한 체험 위주의 행사로 먹고, 보고, 즐기면서 참여하는 도시농업의 매력을 널리 알리기도 했다.

또한 개장 이후 220구좌의 텃밭을 분양하고 교육 및 체험행사 51회 6880명이 참여하였고, 외부기관 및 단체에서 7회 56명이 다녀갈 만큼 외부에도 우수사례로 알려지고 그 활용가치를 높이고 있다.

순천시 관계자는 “신대도시농업공원이 시민 소통과 화합의 마당이 되고, 농업의 취미·경관적 활용을 통한 도·농상생의 도시농업 발전을 선도하는 농업복합문화공간으로서 구실을 할 수 있도록 시민참여형 체험활동을 다양화 할 예정이다”며 누구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도시농업의 명소가 되도록 시민들 적극 참여를 당부했다.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원은 평화로운 세상, 한일관계 교
강인한 복수초 ‘눈 뚫고 피어나’
경기 아이누리놀이터사업 권역별 자문위
‘태화강 정원박람회’작가 정원 20개
2018년 대체산림자원조성비 부과단가
문화재청, ‘국가안전대진단’ 문화재
서울역 유휴 공간 활용 아이디어 공모
‘해안 간척지 및 매립지 조경식재 워
조치원정수장, ‘세종문화정원’으로 변
서울시, 동네숲 가꾸기 사업 공모 진

기술과 자재

한울, 기후변화 대응 잔디 신품종 4종 출시
한반도가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기후변화 대응 잔디 신품종 4종을 선보인 (주)한울스포츠잔디(이하 한울, 대표 윤정호)가 주목받고 있다.한울에서 선보인 신품종은 100% 자체 기술연구소 팀이 개발한 품종으로, 여느 ...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김부식 |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419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info@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배석희|청소년보호책임자 지재호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