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재선충병! 정보통신기술로 대응
소나무재선충병! 정보통신기술로 대응
  • 이동원 기자
  • 승인 2016.10.25
  • 호수 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산림병해충방제정보시스템 운영
▲ 산림병해충방제정보시스템<사진제공 산림청>

산림청은 올해 새롭게 개선된 산림병해충방제정보시스템 운영을 통해 소나무재선충병 등 산림병해충 확산을 방지 하기위한 효율적 대응에 나섰다.

‘산림병해충방제정보시스템’은 전자정부지원사업의 산림재해 통합관리체계 구축 일환으로 재선충병 발생 현황과 산불 발생 정보 등 산림재해 통합정보의 공동 활용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시스템을 통해 담당자는 재선충병 피해 지역과 피해 현황을 빠르게 파악 할 수 있고 피해지 특성 분석, 발생 예상지 유추 등 과학적 산림병해충 방제전략 마련이 가능해졌다.

또한 산림청이 보유하고 있는 디지털 임상도를 활용해 침엽수림 피해현황 조사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임상도는 숲을 측량해 만든 지도를 축소해 임업이나 다른 사업에 필요한 사항을 그림과 색채로 나타낸 것이다.

아울러 산림청은 국가지점번호를 활용해 산림병해충에 따른 피해지역 면적을 산출하고, 문화재청의 문화재위치정보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의 국립공원경계도를 적용해 정확한 산림병해충 방제 계획을 세우는 등 정부3.0 부처 협업을 실현하고 있다.

류광수 산림청 기획조정관은 “이제 산림재해 예방과 대응도 과학적 접근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최첨단 정보시스템 구축을 통해 산림병해충 뿐만 아니라 산불·산사태 등의 각종 산림재해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원 기자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이동원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