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훼손산림 복원으로 생태계 건강하게
DMZ 훼손산림 복원으로 생태계 건강하게
  • 이동원 기자
  • 승인 2016.10.04
  • 호수 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2016년 전국 우수 산림생태복원대전’ 결과 발표

산림청이 최근 실시한 ‘2016년 전국 우수 산림생태복원대전’에서 DMZ 훼손 산림을 복원한 북부지방산림청 서울국유림관리소가 대상에 선정됐다.

산림청은 산림생태복원 사업 확산을 위해 지난 2005년부터 한국산지보전협회 주관으로 행사를 열고 있다.

이번 경연에는 서울국유림관리소를 비롯해 최근 2년 이내 산림복원 사업을 시행한 15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관련 분야 대학 교수와 현장 전문가로 구성한 평가단이 복원 공법의 적절성, 생태계 회복 등 사업 효과를 평가했다.

대상을 받은 서울국유림관리소는 군 시설물 설치, 출입통제 등으로 오랫동안 방치된 DMZ 일원의 훼손 산림 47곳(11ha)을 친환경적으로 복원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출입에 제약이 많은 여건에서도 군부대와 협력을 통해 폐군사시설을 철거하고, 복원지 이웃의 토양과 종자 사용으로 외래종 유입을 차단한 점, 주기적인 사후 모니터링을 실시한 점 등이 호평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공원 내 미관을 저해하는 건물을 철거하고 주변을 복원한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와 가사도 폐광지를 복원한 진도군청이 수상했으며, 우수상은 대관령 산림습원을 복원한 평창국유림관리소와 성주산 채석지를 복원한 충남 산림환경연구소가 선정됐다.

최은형 산림생태계복원팀장은 “우수 산림생태복원 사례에 대한 시공법, 추진 과정 등을 공유·확산시킬 것”이라며 “앞으로도 산림생태복원 사업이 지속 확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동원 기자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이동원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