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DMZ생태문화지도’ 나왔다
국내 첫 ‘DMZ생태문화지도’ 나왔다
  • 이동원 기자
  • 승인 2016.08.30
  • 호수 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목원 및 녹색연합, 3년 만에 완성

비무장지대(DMZ)의 식물·동물·마을·인문 정보가 실린 ‘생태문화지도’가 완성됐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29일 녹색연합과 함께 한반도 비무장지대(DMZ)를 구성하는 8개 시·군과 북방한계선 접경 섬지역인 서해5도에 대한 ‘DMZ생태문화지도’ 시리즈를 3년 만에 완성했다.

DMZ 일대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온대지역에서 인위적인 간섭이 최소화 된 곳으로서 60여 년 이상을 유지해 온 248km의 생태벨트다.

이러한 DMZ 일대는 국제 사회에서도 세계 유일의 특수 환경으로 인식하고 자연환경, 역사, 문화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비록 전쟁과 분단이라는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반세기 역사를 가진 생태지역이며 세계문화유산으로 보호해야 하는 곳이기도 하다.

따라서 국립수목원과 녹색연합이 공동으로 처음 제작한 ‘DMZ생태문화지도’는 지난해 동물편과 인문편에 이어 올해 식물편과 마을편이 나온 것이다.

식물편은 DMZ 일대와 서해5도의 각 권역에 분포하는 하천, 산, 습지, 보호구역 등 주요 희귀식물 123종을 그림지도와 함께 실었다.

마을편은 이 일대를 구성하는 주요 15개 마을의 이야기를 그림, 사진 등과 함께 이야기 형식으로 풀어 썼다.

국립수목원 관계자는 “국립DMZ자생식물원을 강원도 양구군 해안면에 조성하였으며 오는 10월 개원을 앞두고 있다”며 “앞으로 이곳 산림생물자원 및 북방계 식물자원 연구를 통해 한반도의 고유한 생태계를 보전하는데 더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국립DMZ자생식물원’은 DMZ 일원의 산림생물자원 및 북방계 식물자원 연구를 통하여 한반도의 횡축인 DMZ 일대의 고유한 생태계를 보전하고 생물다양성에 기반으로 한 남북한 및 국제 평화협력의 거점기지가 될 전망이다.

한편 총 4권으로 구성된 DMZ생태문화지도 시리즈는 국립수목원 누리집(www.kna.go.kr)에서 e-book 형태로 게시해누구나 무료로 볼 수 있도록 했다.

 

이동원 기자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이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