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2.20 월 15:51 편집  
> 뉴스 > 환경 | 정부기관 | 제주
  환경생태, 생태보존, 생태관광
     
제주도, 환경부담금 부과, 내년 3월부터
워킹그룹 본격 가동…올해 하반기, 자연유산 입장료 등 현실화
[412호] 2016년 08월 29일 (월) 09:31:34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제주를 찾는 관광객 등에 환경부담금(가칭)을 부과하는 방안이 공식적으로 논의되는 가운데 내년 환경부담금 도입이 현실화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도청 삼다홀에서 환경분야 워킹그룹 소위원회 워크숍을 개최, 그동안 논제로 떠올랐던 현안에 대한 집중 토론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생태관광 예약탐방제 ▲환경부담금 도입 ▲가칭 지방관광세 도입 ▲자연유산 입장료 현실화 ▲생태관광지 해설사 동행 의무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8~9월에 예약탐방제, 10~11월까지 자연유산 입장료 현실화, 12월까지 '해설사 동행의무화'에 대한 집중 논의와 함께 최종 결론을 내기로 로드맵을 확정했다.

워킹그룹에서 가장 핵심적이고 논란이 많은 ‘환경부담금’은 전문가 토론회를 거쳐 2017년 3월까지 최종 결론을 내린다.

제주도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 예약탐방제, 자연유산 입장료 현실화, 해설사 동행의무화를 도입하고, 내년 초까지 환경부담금 도입을 최종 결정할 계획”이라며 “부담금은 세금이 아니기에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는 이에 앞서 지난 7월 제주환경자산의 가치를 높이고 생태관광서비스의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도의회, 학계, 전문가, 시민단체 등 24명으로 구성된 워킹그룹을 조직한 바 있다.

 

이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시, 한양도성 활용프로그램 민간공
[김부식칼럼] 멜라니아 여사와 일본정
문체부, ‘2019년 올해의 관광도시
2017년도 2월 둘째주 개찰현황(2
생물자원의 보고 국립백두대간 수목원의
가막만·여자만 ‘생태관광해설사’ 양성
인천 편백나무 숲에서 산림치유 즐기세
고양시, 대한민국 신한류 문화관광 프
유아 대상 ‘설악산 풀이음 숲 속 놀
종합심사낙찰제 심사 공정성 ‘강화’

기술과 자재

취향저격! 내 맘대로 꾸미는 이노블록 ‘모듈정원’ 돌풍
밋밋하게 자리하고 있는 마당에 정원을 조성하고 싶은데 방법이 없을까?레고블록처럼 내 맘대로 만들고 싶은 것을 넣고, 빼고 할 수 있는 맞춤형 정원은 없을까?마당을 소유하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씩은 생각해 ...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