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자연생태공원 조성 탄력·국비 72억 확보
경북도, 자연생태공원 조성 탄력·국비 72억 확보
  • 이동원 기자
  • 승인 2016.08.22
  • 호수 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국비신청 13개 사업, 모두 기재부 심사 통과

경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자연생태공원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2일 도에 따르면 2017년(총 사업비 144억 원) 생태공원 조성사업으로 국비지원을 신청한 안동 호민지 등 13개 사업 모두가 기획재정부 최종 심사를 통과, 국비 72억 원을 확보했다.

자연생태공원 조성사업은 자연경관 또는 생태계를 효율적으로 보존하고 건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탐방·체험·관찰·학습 등의 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도는 지난 2002년부터 사업을 시작, 지난해까지 36곳에 1614억 원의 예산을 투입했으며, 올해는 15곳에 178억 원을 투입했다.

그 결과 지역발전위원회 주관 중앙평가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아 인센티브로 국비 13억 원을 추가 확보했다.

도는 내년도에 기존 계속사업 외에 ▲고령 중화지 ▲군위 창평지 ▲도청신도시 호민지 ▲청도 운문산생태탐방로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분야별로 강을 활용한 대표적 자연생태공원 조성사업 ▲포항 형산강에코생태탐방로 ▲김천 감천 뚝방길 생태탐방로 ▲구미 지산샛강 생태습지 ▲청도 동창천 자연생태공원 등이며 산을 활용한 사업은 ▲상주 비봉산 탐방로 ▲구미 천생산마제지주변 생태공원 ▲영덕 산성계곡 생태공원 ▲성주 가야산선비 산수길 ▲ 청도 덕절산 자연생태공원 등이다.

또한 호소를 활용한 사업은 ▲안동 호민지 수변생태공원 ▲고령 중화지 수변생태공원 ▲군위 창평지 수변생태공원 ▲칠곡 동명지 수변생태공원 ▲구미 학서지 생태공원 ▲포항 마장지 일원 수변생태공원 등이 있다.

뿐만 아니라 문화유적을 활용한 사업은 ▲영주 오계서원 생태공원 ▲청도 운문산 생태탐방로, 유호옛철길 생태공원 조성 등이다.

그 밖에 ▲상주의 곤충자원과 시설을 기반으로 한 신개념 전시관 ▲경산의 소각장 폐열을 활용한 에코토피아 ▲경주의 하수처리장을 활용한 명품 친환경 공간조성 등 자원 재이용 및 온실가스 감축, 기피시설을 친환경적 생태공원으로 조성한 대표적 사례로 남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남월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자연생태공원 조성사업은 생태자원을 잘 보존하고 생태관광자원화 하는 사업으로 경북의 우수한 자연경관과 생태자원을 연계하면 시너지 효과가 큰 사업”이라며 “이 사업을 더욱 활발히 추진, 생태 다양성을 보전하고 지역경기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동원 기자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이동원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