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신축 건물에 옥상정원 조성 등 ‘미래도시 준비’ :: 한국조경신문
2017.12.15 금 11:55 편집  
> 뉴스 > 종합 | 정부기관 | 세종
  인공지반녹화, 환경일반, 도시계획
     
세종시 신축 건물에 옥상정원 조성 등 ‘미래도시 준비’
전국 처음 ‘성장관리방안’ 시행 결정 고시
[408호] 2016년 08월 02일 (화) 11:43:20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 세종시 성장관리방안 수립 지역도 <자료 : 세종시>

세종시가 지난 1일 신축 건물지붕을 경사지붕이나 옥상정원으로 조성토록 하는  ‘성장관리방안’을 결정 고시하고 전국에서 처음 이를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다.

성장관리방안은 산지 막개발과 기반시설 부족, 경관·환경훼손 등을 막고 계획적 개발을 유도하여 미래도시를 준비하는 공간계획이다.

이번에 시행하는 지역은 행복도시 주변지역인 연기면을 비롯해 연동, 부강, 금남, 장군, 연서면 등 6개 면으로 계획관리지역(36.25㎢), 생산관리지역(7.52㎢), 보전관리지역(9.72㎢), 농림지역(9.72㎢) 등 약 53.94㎢이다.

성장관리방안의 주요내용을 보면 기반시설 확보차원에서 도로 폭을 6m 이상 확보해야 개발 허가가 가능하며, 건축물 용도와 관련 또는 취락지역, 중점경관관리구역에는 레미콘이나 아스콘 공장, 도축장, 고물상, 석제품 제조업 등의 환경 위해시설의 입지를 불허했다.

또한 건축물은 도로변에서 2m를 띄워 짓도록 하고, 건물지붕은 경사지붕이나 옥상정원을 조성하도록 했다. 아울러 환경 및 경관보전을 위해 옹벽구조물은 현재 3단으로 15m까지 올릴 수 있도록 한 현 규정을 강화해 2단으로 6m까지만 설치하도록 했으며, 상단은 경사를 낮춰 비탈면을 녹화하도록 했다.

한편 산지 막개발을 근절하기 위한 대책도 포함했다. 국토계획법을 회피할 목적으로 다른 법을 이용해 관광농원이나 버섯재배사, 제재소, 개간 등의 허가를 받아 임야를 절취 또는 훼손하는 경우 향후 10년간 다른 용도로 전용하지 못하도록 함으로써 편법적인 막개발을 미리 막는다는 방침이다.

성장관리방안으로 과도한 제한이 뒤따를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 현지의 여건상 이행이 어려운 경우 명확한 사유를 제시해 도시계획위원회 자문을 통해 결정하도록 했다.

이번 성장관리방안의 시행에 따라 그동안 신도시 주변지역을 대상으로 막개발 방지를 위해 성장관리방안 수립 일까지를 기한으로 지정한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은 해제된다고 세종시는 밝혔다.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부식칼럼] 귀순 병사를 통해 본
‘고양시조경협의회’ 창립총회 갖고 새
[기고]일본 도시공원, 유사시 ‘방재
성수동 레미콘공장 이전부지 시민아이디
2017년도 12월 둘째주 개찰현황(
문체부, ‘2017 한국관광의 별’
[기고] 국가도시공원이 억울해
순천대 재직자 대상 ‘정원문화산업학과
북한산, 서울 도심보다 미세먼지 최대
<새책안내> 겨울정원의 숨은 매력 찾

기술과 자재

빗물 저장하는 잔디블록으로 임대시대 개막
수년전 전국적으로 추진했던 학교 천연잔디운동장 사업이 사실상 실패로 돌아갔다. 이용률이 높은 학교 운동장의 특성상 답압으로 인한 잔디의 고사, 유지관리의 한계가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수많은 시민에게 개방된 서울광...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