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출범 첫 신입직원 채용
LH, 출범 첫 신입직원 채용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2.02.16
  • 호수 1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만에 모집…총 300명 중 조경 등 기술직 190명 내외 선발예정

LH가 출범 이후 2년 만에 첫 신입직원을 채용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신입직원 채용은 보금자리주택 건설 등 정부 정책사업의 수행을 위해 일반공채 300명을 포함해 약 500명을 충원한다.

응시자격은 연령, 학력, 전공 제한없이 일정 어학성적 이상 취득자면 누구나 지원가능하다. 지원서 접수는 이달 22일에서 3월 2일까지 10일간에 걸쳐진행된다.

모집분야는 행정·법률·경제·경영·회계·전산 등 사무직 6개 분야와 건축·토목·도시계획·기계·전기·조경 등 6개 분야 등 총 12개분야에서 300명 내외 규모로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조경과 도시계획 등이 포함된 기술직은 전체 절반을 훨씬 넘는 190여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또한, LH는 이번 300명내외의 일반공채 외에도 상반기 내에 고졸사원 200명과 청년인턴 500명, 실버사원 2000명 채용 등을 통해 3000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번 채용은 통합 이전 지난 2007년 대한주택공사·한국토지공사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 LH는 그동안 직원 채용중단으로 침체된 조직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통합 이후 현장중심 경영을 모토로 내걸고 사업단 중심 조직으로 편제했지만 공사감독 및 보상부문 등 현장인력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LH로써는 이번 채용으로 다소나마 인력난을 해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병춘 기자
최병춘 기자 choon@latimes.kr 최병춘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