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가로수 지하고 2층 높이로 올려
서울 중구, 가로수 지하고 2층 높이로 올려
  • 배석희 기자
  • 승인 2011.07.12
  • 호수 1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숲길 조성 5개년 계획’ 마련…가로수수형관리팀 신설

서울 퇴계로·을지로 등에 울창한 가로수 숲길이 조성된다.

서울 중구는 ‘가로수 숲길 조성 5개년 계획’을 마련해 2016년까지 서울도심을 울창한 가로수로 뒤 덮힌 숲길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지난 11일 밝혔다.

우선 가로수의 지하고를 현재의 1층 높이에서 2층 높이로 높여 간판이 보이도록 함으로써 가로수로에 대한 상인들의 민원을 해결 할 계획이다.

남대문로 등 지장물이 없는 31개 노선은 나무의 원형을 살릴 수 있는 자연형으로, 전선 등이 지나는 마른내길·마장로·배오개길 등은 준자연형으로 가지치기를 실시한다.

좁은 보도와 접해 있거나 상가와 밀집되어 있는 명동길·무교동길 등은 해당 부분만 가지치기를 실시해 수관 폭을 넓히게 된다.

이와 함께 한국전력에서 실시해오던 전선 주변 가로수 가지치기 작업을 이양받아 가로수의 수형을 정원수 수준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 중구는 띠녹지를 조성하고 주민이 참여하는 그린 네트워크도 추진할 계획이다.

인도와 차도 사이의 안전 울타리를 제거하고 화단형태의 띠녹지를 조성·확대해 도시 경관을 살린다는 방침이다.

특히, 가로수와 인접되어 있는 건물주·세입자를 대상으로 가로수 가꾸미를 선정하여 전지, 가뭄에 물주기, 눈 치우기에 참여시켜 가로경관 창출에 시민참여를 적극 유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중구는 직원 7명으로 구성된 가로수 수형관리팀을 만들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수형관리팀 구성원을 가로수관리전문요원으로 육성해 가로수전문팀으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또한 중구는 지난 몇 년동안 추진해왔던 소나무특화거리 조성을 중단하고 다양한 수종이 식재된 현 가로수길을 그대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중구는 소나무길(퇴계로, 을지로, 숭례성터길), 은행나무길(마른내길, 동호로, 남대문로, 무교동길, 서소문로), 버즘나무길(난계로, 왕십리길), 이팝나무길(돈화문로, 수표다리길, 청계천로)이 조성되어 있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가로수 특성화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5년 후에는 녹지율을 현재보다 20%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밝히고 “풍성한 가로수가 숲길처럼 펼쳐진 녹색 도시로 만들어 품격있는 중구, 살고 싶은 중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구는 45개 노선 83.636km 구간에 11종 7천748주의 가로수가 식재되어 있다. 가장 많이 식재된 나무는 은행나무로 전체 가로수의 52%인 4천21주를 차지하고 있으며, 2006년부터 선보인 소나무가 전체의 27%인 2천116주가 식재되어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느티나무(470그루), 이팝나무(321그루), 양버즘(298그루), 벚나무(251그루), 회화나무(207그루) 등 순으로 식재되어 있다.

배석희 기자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배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