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원예자재>에서 직접 생산·판매되는 제품 소개
<영풍원예자재>에서 직접 생산·판매되는 제품 소개
  • 배석희 기자
  • 승인 2011.03.08
  • 호수 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풍원예자재에서 판매되는 1만여개 제품 가운데서 직접 생산·판매하는 제품은 100여개에 이른다. 그중 조경관련 자재 몇 가지를 소개한다. (http://www.yphm.co.kr)

▲ 하이쇼.
영풍 하이쇼(Hi SHOW)

영풍 하이쇼(Hi SHOW) 하이쇼는 고순도활성비타민, 고농축 아미노산, 킬레이트 미네랄 이온, 생명공학적 활성촉진제, 옥신, 지베레린, 사이토카이닌 등이 함유된 해초 추출물을 원료로 만든 강력한 식물활력제이다.
생리활성물질이 함유되어 세포분열을 촉진시키고 생육은 왕성하게 노화는 억제시켜 식물 생체리듬을 바로잡아 준다.
또 조경수 이식, 분갈이, 습해, 동해 등 각종 원인으로 손상된 뿌리의 회복 및 피해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 하이맥스.
식물종합영양제 하이맥스(HI MAX)

질소, 인산, 칼륨과 미량요소 및 생리활성촉진 물질이 함유되어 있는 식물종합 영양제다. 고순도로 속효성이며, 엽면시비 및 관주용으로 사용된다. 또 식물의 영양생장을 도와 건전한 생육을 유도하며, 내빙성을 높여준다.
하이맥스에는 해초농축엑기스, 고순도 활성비타민, 18종 아미노산, 식물활성촉진제 등이 함유되어 있다.








▲ 하이필.
식물활력수간주사제 하이필(Hi FEEL)

하이필은 식물호르몬, 생명공학적 활성촉진제, 고농축 아미노산, 해초농축엑기스, 고순도 활성비타민, 킬레이트 미네랄 이온이 함유되어 조경수 이식 시 수세회복에 좋다.
특히, 나무 세포 내로 신속히 흡수되는 수용성 탄수화물인 6탄당의 효과로 신진대사를 촉진하며, 필수 미네랄이 균형적으로 함유되어 영양결핍으로 인한 생리장애 예방 및 치유가 탁월하다. 또 천연 식물생장 촉진물질이 함유되어, 쇠약한 나무의 수세회복에 좋고, 엽록소 구성물질 함유로 광합성 효율을 증대시켜 수목의 생육을 양호하게 유지시켜 준다.







▲ 가드닝
해초농축엑기스 가드닝(GARDENING)

남아프리카 근해 해초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발근력을 촉진시키는 물질이 다량 포함되어 있으며, 아미노산, 비타민 미네랄, 다당류 뿐만아니라 사이토카이닌, 지베레린, 옥신 등 55종 이상의 생리활성 요소들로 구성되어 있다.
가드닝은 수목이식시 발근을 왕성하게 촉진시켜 수세회복이 탁월하며, 발아초기에 사용하면 뿌리의 활력이 좋아지고, 튼튼한 모종을 생산할 수 있다.
사용후 3-4일부터 빠르게 효과가 나타나며, 과실비대, 착상증진, 숙기촉진에 효과가 좋다.

▲ 랜드업.
영풍입상 유기질비료 랜드업(LAND0UP)

조경수 전용비료인 랜드업에는 해초, 피마자, 팜박, 미강박, 아미노산 등이 원료로 사용되며, 냄새가 거의 없고, 발근·활착·조기착근에 탁월하다. 특히 영양분과 유기물이 일반퇴비의 3배이며, 입상이라 작업이 쉽고 시비 인건비가 절약된다.
완효성 원료를 사용해 바람 또는 빗물에 유실되는 성분이 적으며, 미생물의 유기물 분해로 초·중·후기 비효의 지속성을 유지해 준다.



▲ 그린코트.
완효성 복합비료 그린코트(GREEN-COAT)

화분이나 흙 위에 뿌려만 주면 관수할 때 물과 함께 영양이 흡수되는 세계적인 최첨단 비료이다.
식물에 필요한 영양소를 골고루 가지고 있으며, 장기간(25℃에서 90-100일) 식물의 생육환경에 맞춰 영양공급이 조절되는 지효성 비료다. 비료의 유실이 거의 없고 필요한 영양소를 지속적으로 공급해 광합성 능력 향상과 식물 성장을 촉진시키고 병에 대한 저항력을 높여준다.

▲ 압축스프레이.
영풍 압축스프레이
압축형으로, 입자가 미세하게 분무된다. 또 안전핀이 정착되어 있어 안전하며, 탱크내 액을 남기지 않고 분무할 수 있다.









영풍원예자재 연혁

1979년 영풍산업 설립(분재고형비료, 원예자재생산)
1983년 영풍원예자재 설립(종합원예자재판매)
1984년 부산 자유꽃상가로 이전
1987년 서울영업소 개설
1992년 본사 부산시 두구동 이전
1993년 서울영업소 과천남서울 화훼단지로 이전
1998년 대전영업소 개설
2000년 영풍COI 설립

 

배석희 기자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배석희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