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 세계유산연구소, ‘2022 헤리토폴리스 서울회의’ 개최
건대 세계유산연구소, ‘2022 헤리토폴리스 서울회의’ 개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12.08
  • 호수 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태 세계유산도시기구·이코모스 한국위원회 주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건국대학교 세계유산연구소(소장 최재헌)가 오는 12일(월)과 13일(화) 양일간 건국대 인문 연구동에서 ‘유산으로서 대도시, 대도시 유산(Heritage within Metropolis, Metropolis as Heritage)’을 주제로 국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아·태 세계유산도시기구(OWHC-AP)와 이코모스(ICOMOS) 한국위원회가 주최하고, 국토연구원이 후원, 건국대 세계유산연구소가 주관하는 이번 회의에서는 유엔 해비타트 메트로허브(UN Habitat Metrohub)의 대학 연합체인 UNI 참여 대학을 중심으로 헤리토폴리스 연구 성과와 앞으로 방향성 그리고 유네스코 등 국제기구와 꾸준한 협력망 구축 등을 총 6개의 세션에서 논의한다.

회의에는 마이클 터너(Michael Turner) 이스라엘 베자렐대 교수, 프랜체스코 반다린 (Francesco Bandarin) 전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장, 라파엘 포레로(Rafael Forero) 유엔 해비타트 정책관 등 국제 전문가 그룹을 비롯해 90명이 넘는 전문가가 참여하며 온·오프라인 회의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영재 건국대 총장은 “다양한 글로벌 문제가 나타나는 시대에 대도시 유산 관리와 보호에 관한 국제 사회 경험을 공유하고 연구 틀을 구축하는 것은 미래를 향한 큰 한 걸음이 될 것”이라며 “일감호를 품은 아름다운 캠퍼스에서 편안히 논의를 나누고 결실을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 참가 희망자는 온라인 사전 등록 또는 행사 당일 줌(ZOOM)에 접속해 참여할 수 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