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올레팜’과 사우디에 K스마트팜 진출 협약 체결
코오롱글로벌, ‘올레팜’과 사우디에 K스마트팜 진출 협약 체결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11.17
  • 호수 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옴시티 프로젝트에 수처리·풍령 사업도 참여
사우디 파이드(FAIDH)사, K스마트팜 사업 협약
(왼쪽부터)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사장, 할레드 알 아부디 FAIDH 대표이사, 마이클 안 올레팜 대표   ⓒ코오롱글로벌
(왼쪽부터)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사장, 할레드 알 아부디 FAIDH 대표이사, 마이클 안 올레팜 대표 ⓒ코오롱글로벌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코오롱글로벌(대표 김정일)은 자사가 지분을 투자한 국내 스마트팜 업체 ‘올레팜’과 함께 사우디아라비아의 식품 제조/수출입/유통 회사인 ‘파이드 인터내셔널 푸드 컴퍼니(FAIDH International Food, 이하 FAIDH)’와 스마트팜 사업추진 및 생산 극대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17일(목)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코오롱글로벌은 해외 영업 노하우를 활용해 현지 파트너사인 FAIDH와 시장분석 및 타당성 검토 등을 진행하며 스마트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올레팜은 모듈형 스마트팜 기술과 국산 딸기 종자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재배·생산·유통하는 기술을 제공한다. 또 FAIDH는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자금 조달 및 부지 확보, 운영 관련 인허가 등 전방위적으로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FAIDH 대표이사 할레드 알 아부디(Khaled Al Aboodi)는 전 이슬람개발은행 (Islamic Development Bank) 대표를 역임했고 현재 농업정책개발은행(Agricultural Development Bank) 이사회 멤버로 활동하고 있는 유력 인사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사막 기후, 농업용지 및 용수 부족 등 복합적 문제로 신선 딸기의 재배 및 공급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또 여름철 고온, 고습을 완벽하게 극복하기가 쉽지 않아 스마트팜 사업이 힘든 국가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글로벌 주요 스마트팜 기업들이 다수 진출했지만, 아직 딸기 상업 재배에 성공한 기업이 없을 정도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농업 분야 인프라 개발과 육성을 위해 2020년 5억 달러 규모의 기금을 조성해 투입하고 있어 이번 3자간 업무협약은 더욱 힘을 받을 전망이다.

코오롱글로벌은 이와 별도로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하는 약 660조원 규모의 초대형 스마트 신도시 건설 사업 ‘네옴시티’ 프로젝트에 자사가 경쟁력을 보유한 수처리 분야와 풍력 발전 사업의 참여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