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지원 위해 32억 원 추가 예산 편성
전라남도,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지원 위해 32억 원 추가 예산 편성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11.17
  • 호수 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천 정류지 '물 위의 정원'서 개막식 치러
정원역 숲 조성 등 박람회 콘텐츠 강화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미래정원 조감도 ⓒ전라남도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전라남도는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성공개최를 위해 2023년 예산안에 32억 원을 추가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내년 박람회 지원 예산은 총 315억 원으로 2013년 박람회 당시 지원한 예산액보다 3.5배 많은 규모가 됐다.

앞서 도가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지원을 위해 편성한 내년 예산은 172억 원이다.

이번에 추가 편성한 예산은 콘텐츠 강화를 내용으로, 예능프로그램 등 전국적인 박람회 홍보 마케팅 비용으로 10억 원, 순천 동천 저류지 정원 야간경관 조명사업에 20억 원, 정원역 숲 조성에 2억 원이다.

동천 저류지와 인접한 곳에 국내 최초 플로팅 공법을 적용한 ‘물 위의 정원’을 조성해 개막식 무대로 활용할 예정이다.

야간경관 조명을 설치해 동천 저류지 정원을 야간에도 관람할 수 있다.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는 수도권에서 KTX를 이용해 방문하는 관람객 교통편의와 특색 있는 체험을 위해 순천역 인근 선착장에서 체험선을 타고 15분 만에 국가정원 호수로 들어가는 동천 뱃길도 복원하고 있다.

또한 특별한 추억을 원하는 관람객을 위해 정원에서 하룻밤을 머무르는 글램핑 형태의 캐빈과 로컬푸드를 활용한 가드너의 밥상 등 콘텐츠를 준비 중이다.

서은수 전남도 환경산림국장은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는 순천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동천을 중심으로 도심 전체가 정원이 된다”며 “세계적 정원축제로 거듭나도록 콘텐츠를 다양화하고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는 '정원에 삽니다’를 주제로 내년 4월 1일 부터 10월 31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 순천만습지, 도심 일원에서 개최된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