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꽃과 나무로~" 서울시 푸른도시상 심사 완료
"우리 동네 꽃과 나무로~" 서울시 푸른도시상 심사 완료
  • 박재석 기자
  • 승인 2022.11.15
  • 호수 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푸른도시상’, 시민 우수녹화사례 대상
지난 7·9일 이틀간 현장 심사
'서울 푸른도시상' 현장 심사하는 심사위원들
'서울 푸른도시상' 현장 심사하는 심사위원들

 

[Landscape Times 박재석 기자] 서울시가 생활공간 내 꽃과 나무를 심고 가꾼 우수사례를 발굴하는 ‘2022년 서울특별시푸른도시상’ 현장 심사를 지난 7일(월)과 9일(수) 이틀간 진행했다.

내·외부 조경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는 1차 서류심사 후 ▲녹화 참여 자발성, 인원, 기간, 유지관리 등 적극성 ▲식재식물 선택, 배치, 다양성 등 디자인 독창성 ▲주변 환경 조화, 완성도 및 심미성 등 ▲녹화효과 및 개선여부, 지역사회 기여 ▲유지관리 참여자 실태, 적극성 및 지속 가능성 ▲사업 목적·취지유지 및 지역주민·사회 기여여부 등 심사기준을 바탕으로 현장을 방문해 2차 심사를 진행했다.

기자가 동행한 가운데 진행된 현장심사에는 꽃과 정원을 사랑하는 자발적인 시민 정원사들이 조성한 도심 속 공동주택 화단, 골목길 정원, 아파트 정원, 공공 지원센터 정원 등 다양한 형태의 녹지공간들이 공개됐다.

'서울시 푸른도시상' 현장 심사가 완료됐다. 시상식은 11월 22일 서울시청에서 개최된다.
'서울시 푸른도시상' 현장 심사가 완료됐다. 시상식은 11월 22일 서울시청에서 개최된다.

현장심사에 참여한 심사위원은 “정원 조성도 어렵지만 유지 관리가 더 어려운 일이다. 정원에 대한 애정이 있어야만 가능한 일이다”면서 심사 대상자들의 꽃과 정원에 대한 열의를 높게 평가했다.

심사위원회는 서류 및 현장 심사를 통해 대상1, 최우수2, 우수3, 장려5, 기타6 등 총 17개 단체 및 시민녹화공간을 선정해 시상한다.

시상식은 오는 22일(화)에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 푸른도시상’은 서울시 내 골목길‧자투리땅, 학교, 공공청사, 건물‧상가, 개인‧공동주택(아파트) 등 생활공간 속에서 꽃과 나무를 심고 가꾼 우수사례 시상을 통해 시민들의 자긍심 고취와 정원문화 확산을 목적으로 추진되는 공모전이다.

[한국조경신문]

박재석 기자
박재석 기자 jspak@latimes.kr 박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