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디자인으로 달라진 동대구역 광장 “감성 충만”
공공디자인으로 달라진 동대구역 광장 “감성 충만”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11.01
  • 호수 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상징성 있는 디자인 광장 조성”
‘빗방울이 그리는 동심원’ 모티브로 삼아
동대구역 광장 야간 경관     ⓒ대구시
동대구역 광장 야간 경관 ⓒ대구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대구시의 주요 관문인 동대구역 광장이 공공디자인 개선사업을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했다.

시는 동대구역 광장에 자연과 함께 쉴 수 있는 디자인 광장으로의 변화를 위해 지난 5월부터 10월까지 공공디자인 개선사업을 마치고 얼마 전 시민에게 공개했다고 1일(화) 밝혔다.

광장에는 조경공간과 휴게공간, 야간조명 콘텐츠 등 자연과 공공디자인 시설물이 어우러진 디자인광장으로 조성됐다.

또한 곳곳에 시민들과 방문객들이 자유롭게 쉬어 갈 수 있는 의자와 퍼걸러, 지름 12m의 대형 조형화분에 이팝나무를 심어 그늘과 휴식공간을 마련했다.

아울러 야간경관 조명으로 낮과는 또 다른 매력의 경관을 선보이며 대구를 찾는 방문객 및 시민들에게 쾌적하고 특색 있는 이미지를 연출했다.

디자인 콘셉트를 기획한 이경용 경북대 디자인학과 교수는 “빗방울이 떨어질 때 만들어지는 파문들이 아름다운 변화와 조화의 조형을 만들어 내듯이, 대구시민과 방문객을 맞이하는 역사광장 공간에 도시와 문화의 창조적 에너지를 담아내고자 했다”며 디자인 콘셉트는 ‘단비의 조형화’라고 설명했다.

시는 광장에서의 휴식뿐만 아니라 도심 속 문화광장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다양한 문화행사도 기획했다.

오는 11월 ‘반갑다 대구! 파워풀 대구 전시관’을 운영해 공간에 활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전시는 시정목표, 미래신산업, 대구명소 등 도시브랜드 소개와 클래식 공연을 개최해 시민참여와 소통 확대의 기회를 만들고자 한다 게 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권오환 도시주택국장은 “대구의 관문인 동대구역 광장이 한층 풍성한 볼거리와 함께 품격 있는 장소로 자리매김해 시민들과 방문객들이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쉼터가 됐으면 한다”며 “새로워진 공간이 대구의 명소로 거듭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