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VR)로 만난 ‘숲’, “부정적 감정 완화” 효과 확인
가상현실(VR)로 만난 ‘숲’, “부정적 감정 완화” 효과 확인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10.27
  • 호수 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VR·AR 체험 심리적 분석
“긍정적 효과 증가보다 부정적 감정 완화”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가상현실에서의 산림 환경 경험이 가져오는 긍정적 효과들이 계속해서 밝혀지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 이하 산림과학원)은 디지털 실감 콘텐츠에서 경험하는 산림 환경이 심리변화에 상당부분 영향을 끼치는 것을 확인했다고 27일(목) 밝혔다.

산림과학원은 실감 콘텐츠와 산림 환경에서의 심리적 효과를 입증한 국내외 연구 21건의 결과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분석 결과 실감 콘텐츠로는 가상현실(VR)과 360°공간 정보의 제공이 생생하게 산림 환경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해 다양한 심리변화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정을 측정한 연구에 따르면 가상의 산림을 경험하는 것만으로도 활력·안정감·행복감 등의 긍정적 감정을 가져오며 우울·긴장·불안정·피로 등 부정적 감정은 완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긍정적 감정의 증가보다는 부정적 감정의 완화에 더 효과적인 것으로 분석됐으며 10분 이하로 진행한 경우보다 10분 이상 진행한 경우가 심리적 효과에 더 유의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숲의 내부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게 설계한 콘텐츠에서는 인지 부분에서 효과를 보였으며, 열린 시야에서 경관을 바라보도록 설계한 콘텐츠에서는 감정 회복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건우 산림휴먼서비스연구과 박사는 “해당 연구 결과는 디지털 기술과 산림의 융합이 심리 회복에 효과적임을 입증하는 것이다”라며 “보다 많은 국민이 실감 콘텐츠 기반 숲 체험에 접근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연구를 계속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