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기술인회, 국립세종수목원 답사 통한 친목 교류 확대
조경기술인회, 국립세종수목원 답사 통한 친목 교류 확대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10.27
  • 호수 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정원식물의 조경용소재 가능성 확인
ⓒ조경기술인회
기념촬영 모습     ⓒ조경기술인회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한국건설기술인협회 조경기술인회(회장 김형선)은 지난 22일(토) 70여 명의 회원과 함께 국립세종수목원을 답사했다고 26일(수) 밝혔다.

이번 답사에서 논으로 사용된 배수 불량 식생기반 문제 해결, 금강의 하천수 연계 계획 등 세부적인 수목원 건립과정에 대해 설명을 듣는 한편 강신구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박사로부터 현재 3700여종의 식물 172만 본 식재 된 수목원 운영의 전반적인 설명을 들었다.

기획전시로 진행되고 있는 ‘대한민국 정원식물 전시·품평회’를 참관해 국화를 비롯한 수크령 등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500여 품종의 새로운 정원식물의 조경용 소재 활용의 가능성을 재 확인했다.

여기에 ‘세종으로 온 창덕궁 후원’ 관람을 통해 솔찬루와 도담정의 탄생 배경이 된 창덕궁의 정원이야기 등 궁궐 조경에 대해서도 설명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조경기술인회 관계자는 “70여 명의 조경기술인회원들과 점심식사를 나누며 친목과 정보교환 등 교류를 이어가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면서 “앞으로도 조경기술인의 권익 향상과 제도 개선, 조경인의 친목과 교류를 확대해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수목원을 둘러 보며 설명을 듣고 있는 조경기술인 답사 참석 회원들    ⓒ조경기술인회
수목원을 둘러 보며 설명을 듣고 있는 조경기술인 답사 참석 회원들 ⓒ조경기술인회

 

 

 

 

강신구 박사로부터 수목원 건립과 관련된 정보들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조경기술인회
강신구 박사로부터 수목원 건립과 관련된 정보들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조경기술인회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