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진흥원, 출범 1주년 ‘세계 최고 섬 전문기관’ 비전 발표
한국섬진흥원, 출범 1주년 ‘세계 최고 섬 전문기관’ 비전 발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10.05
  • 호수 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사업 방향성 ‘Grand Design’ 수립
5대 핵심전략과 18대 주요과제 밝혀
오동호 원장 “섬 주민 기본권 개선 최선”
오동호 한국섬진흥원장   ⓒKIDI
오동호 한국섬진흥원장 ⓒKIDI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국내 섬 정책 컨트롤타워로 자리하고 있는 한국섬진흥원(KIDI, 원장 오동호)이 출범 1주년을 맞아 5일(수) ‘세계 최고의 섬 전문기관’을 목표로 주요 발전방향을 발표했다.

오동호 원장은 5일 오후 3시 전남도청 4층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국섬진흥원 발전, Grand Design’ 수립과 5대 핵심전략과 18대 주요과제를 밝혔다.

5대 핵심전략으로는 ▲섬 전문 R&D센터 ▲섬 정책 씽크탱크(Think Tank) ▲섬 발전·진흥사업 전문기관 ▲글로벌 섬 전문 아카데미 ▲세계 섬 교류 허브(HUB)다.

섬 전문 R&D센터 구축으로 체계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섬 연구·조사와 더불어 섬 종합 정보·통계 및 연구 성과를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 등도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섬 정책 씽크탱크는 섬 발전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실사구시형 정책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국가 성장동력으로서의 섬 미래 가치 발굴 및 글로벌 섬 발전을 선도하기 위한 정책 연구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섬 발전·진흥사업 전문기관으로 성장해 대국민과 관련 학회, 섬 활동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동반 성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섬 전문 아카데미는 국내 섬 거점 지역캠퍼스를 확대·조성하고 스마트 e-러닝센터 구축을 통해 섬 정책 및 현장 리더를 양성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세계 섬 교류 허브는 글로벌 섬 정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국제학술대회 및 포럼, 연구기관의 교류 허브 역할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오동호 원장은 “우리 한국섬진흥원의 출범은 우리나라 섬 정책의 큰 변화가 시작됐다는 것을 의미하며 ‘새로운 기회와 도전의 시간’에 진입한 것을 나타낸다”면서 “전 임직원이 함께 한마음 한뜻으로 지속가능한 섬 발전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 원장은 “그동안 섬 주민들의 건의사항, 제도 및 추진상황 등을 점검해 섬 주민 기본권 개선에 지원하겠다”면서 “모을 찬(纂), 빛날 란(爛), 넓고 큰 모양 한(瀚), 넉넉할 섬(贍), ‘찬란한 섬’처럼 소외된 사람과 지역 없이 모두가 찬란하게 빛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조경신문]

 

한국섬진흥원 전경      ⓒKIDI
한국섬진흥원 전경 ⓒKIDI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