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아동 모니터링단 아이디어로 아동친화도시 만든다”
“수원시, 아동 모니터링단 아이디어로 아동친화도시 만든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8.30
  • 호수 69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아동모니터링단 총회’ 성료
모니터링단, 장애아동 놀이터 설치·운영
길고양이 전용 쉼 등 다양한 의견 제안
수원시
ⓒ수원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수원시가 아동의 아이디어를 적극 반영해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추진한다.

수원시는 지난 27일(토) 시청 중회의실에서 아동모니터링단 단원, 대학생 서포터즈, 수원시 공직자, 수원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2022년 아동모니터링단 총회’를 열고, 아동모니터링단의 의견을 공유했다.

수원시 아동모니터링단(이하 모니터링단)은 아동 정책 수립 과정에 참여하고, 아동 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아이디어 발굴 등 역할을 수행하고 아동 정책 관련 의견을 제안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모니터링단은 수원시 초등학교 주변을 금연 구역으로 지정해 줄 것과 동 행정복지센터에 어린이 전용 소통 창구를 만들고 수원시 관광 어플인 ‘터치수원’에 아동 전용 페이지를 만들어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아동모니터링단과 대학생 서포터즈가 함께 참여하는 ▲놀이와 여가 ▲참여와 시민의식 ▲안전과 보호 ▲보건과 사회서비스 ▲교육 환경 ▲주거 환경 등 6개 소그룹(아동친화도시 6대 핵심 영역을 주제로 활동)이 그룹별 대표 주제에 관한 의견을 발표하고, 수원시에 아동 정책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장애 아동도 이용할 수 있는 놀이터 설치·운영’, ‘길고양이 전용 쉼터 설치’, ‘안전·재난 관련 VR(가상현실) 체험 교육 운영’을 비롯한 참여와 시민의식 5건, 안전과 보호 5건, 놀이와 여가 3건, 교육 환경 3건, 주거 환경 3건, 보건과 사회서비스 2건 등 의견이 나왔다.

수원시 관계자는 “올해는 수원시와 수원아동보호전문기관·굿네이버스 경기 수원지부가 협력해 아동모니터링단을 운영하고 있다”며 “아이들이 직접 발로 뛰고, 토론하며 얻은 귀중한 의견들을 수원시 아동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아동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모니터링단은 수원시 관내 학교에 재학 중인 초(3~6학년)·중·고등학생, 학교 밖· 다문화 청소년, ‘아동모니터링단 서포터즈(17명)’는 수원지역 대학생 등 31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올해 12월까지 ▲아동 정책 관련 의견 제시 ▲아동 관련 정책 모니터링 활동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등에 참여해 아동 의견을 시정에 반영하는 정책 제언 활동을 한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