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봉화 청암정·영주 부석사 안양루·범종각 보물 지정 예고
문화재청, 봉화 청암정·영주 부석사 안양루·범종각 보물 지정 예고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8.26
  • 호수 69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 인종대왕 태실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지정
문화재청
경북 봉화 청암정 ⓒ문화재청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비지정문화재인 ‘봉화 청암정’, ‘영주 부석사 안양루’, ‘영주 부석사 범종각’ 등 3건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하고, 경상북도 영천시에 위치한 ‘영천 인종대왕 태실’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했다.

이번에 보물로 지정 예고되는 봉화 청암정(奉化 靑巖亭)은 경북 봉화군 안동권씨 충재종택 경역 내에 위치한 정자로, 인근에 위치한 석천계곡의 석천정(石泉亭) 등과 함께 현재 명승으로 지정돼 있다.

청암정은 역사 문헌에 1526년 충재 권벌이 살림집의 서쪽에 세운 것으로, 16세기 사대부들이 관직에서 물러난 이후 개인적인 장수(藏修)와 유식(遊息)을 위한 개인 거처를 집 주변이나 경치 좋기로 이름난 곳에 정자 형태로 짓는 가거(家居) 형식의 사대부 주거문화의 대표적 사례이다.

봉화 청암정은 연못 한가운데 놓인 거북형태의 바위라는 한정된 공간과 바닥의 불균형을 고려해, 궁궐식의 높은 기단을 세우고, 바닥을 채워 마루와 온돌을 놓았는데, 경상도 일원에 분포하는 ‘丁’자형 평면을 가진 정자 가운데 가장 이른 시기에 조성됐다. 또한 창문을 비롯한 주요 구조는 17세기 이전의 특징을 지니고 있어,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가치가 뛰어난 정자건축으로서, 보물로 지정될 가치가 충분한 것으로 평가된다.

경북 영주 부석사 안양루(榮州 浮石寺 安養樓)는 2018년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부석사 내에 자리하고 있는 문루(문 위에 세운 높은 다락)이다. 국보 부석사 무량수전 앞에 위치한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중층 다포계 팔작지붕의 형식을 가진, 16세기 사찰 문루 건축의 대표적 사례다.

‘계암일록(溪巖日錄, 작성연대 1615년)’ 등의 문헌자료에 의하면, 기존에 있던 ‘강운각(羌雲閣)’이라는 단층 건물이 1555년 화재로 소실된 자리에 1576년에 현재의 ‘안양루’를 지은 것으로 전해진다.

안양루는 ▲사찰의 진입 축(軸)을 꺾어 무량수전 영역에 진입하도록 배치한 점, ▲누마루 아래로 진입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는 점, ▲공포와 대들보의 구성 등에 조선 중기 또는 그보다 이전에 사용된 오래된 기법이 남아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가치가 뛰어난 사찰 문루 건축으로 보물로 지정될 만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해 지정됐다.

영주 부석사 범종각(榮州 浮石寺 梵鐘閣)도 정면 3칸, 측면 4칸 규모의 중층 익공계 팔작지붕 건물의 형식을 가진 18세기 중엽을 대표하는 종각 건축이다.

‘계암일록(작성연대 1615년)’, ‘부석사기(작성연대 1651년)’ 등의 자료에 ‘종루(鍾樓)’, ‘종각(鐘閣)’으로 표기, ‘부석사 종각 중수기(작성연대 1746년)’에 따르면, 1746년 화재로 소실, 이듬해 1747년에 중건된 것으로 기록돼 있다. 이후 ‘청량산유록(淸涼山遊錄, 작성연대 1780년)’ 등의 문헌자료에 의하면 범종각 내부에 쇠종이 있다는 기록이 있으나, 19세기 이후 해당 범종의 소재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영주 부석사 범종각은 ▲일반적으로 종각이 사찰 좌우에 배치되는 것과 달리 사찰의 진입 중심축에 위치한 점, ▲아래층 가운데 칸을 지나 계단을 거쳐 안양루로 통하는 형식인 점, ▲지붕의 포와 포 사이에 놓여 무게를 받치는 부재인 화반을 덩굴나무 모양의 파련초 등으로 화려하게 장식한 점, ▲지붕 내부에 범종각 재건 당시 것으로 판단되는 단청이 남아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가치가 충분한 사찰 종각 건축이라 평가해 보물로 지정했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보물로 지정 예고한 ‘봉화 청암정’, ‘영주 부석사 안양루’, ‘영주 부석사 범종각’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되는 ‘영천 인종대왕 태실’은 조선 12대 임금인 인종대왕이 태어난 지 6년이 지난 1521년(중종 16)에 의례에 따라 건립, 태를 봉안한 태실(胎室)과 1546년(명종 1) 가봉(加封) 때 세운 비석 1기로 이뤄져 있다.

인종대왕 태실은, 1680년에 파손된 부분을 수리해 1711년에 태실비가 재건되면서 태실로서의 격식을 되찾았고, 일제강점기에는 조선총독부에 의해 태항아리와 태지석 등이 고양 서삼릉으로 옮겨졌다. 이후 1960~70년대 매몰된 석재에 대한 조사에 이어 1999년 발굴조사를 진행해 2007년 현재와 같은 모습으로 원형을 회복했다.

인종대왕 태실은 조선시대 태실 의궤에 따른 격식을 갖추고 있으며, 태실의 규모가 크고 석물을 다듬은 기법이 우수하다. 또한 설치 과정과 내력을 알 수 있는 기록이 전해져, 역사적, 학술적, 예술적, 기술적 가치가 높다. 태실은 가봉된 이후 파손된 적도 있었으나, 처음 설치됐던 원 위치에서 비교적 원형이 잘 유지되고 있으며, 보존 상태가 양호하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영천 인종대왕 태실이 체계적으로 보존 관리될 수 있도록 해당 지방자치단체, 소유자(관리자)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