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 일정 한 달 연장…내년 4월 1일 개막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 일정 한 달 연장…내년 4월 1일 개막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8.11
  • 호수 6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꽃 개화 시기 맞춰 4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7달 간 열어
순천시
순천만국가정원 ⓒ순천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막일이 당초 계획보다 21일 앞당겨져 내년 4월 1일 열리면서 박람회 행사 기간도 한 달 연장된다.

(재)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조직위원회가 봄꽃 개화시기를 고려해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2023년 4월 1일 개막한다고 밝혔다. 폐막일도 9일 연장된 10월 31일로 개최 기간은 총 7개월로 늘어났다.

조직위는 이번 박람회 기간 변경을 통해 150만 명 내외의 관광객 확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개최일 변경 배경에는 정원 관광이 주로 봄가을에 관광객이 집중되고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봄을 상징하는 벚꽃과 튤립의 개화시기가 4월 초까지 앞당겨지는 등 박람회 기간 조정 필요성이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확산되면서다.

특히, 봄철 순천 곳곳에 피는 벚꽃은 방문객을 자연스럽게 도심으로 유도하기 위한 핵심 콘텐츠라는 의견이 컸다.

한편,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는 대한민국에 정원이라는 새로운 화두를 던졌던 2013박람회를 뛰어넘는 새로운 정원 트렌드를 보여주기 위해 대대적으로 핵심콘텐츠를 보강하고 있다.

우선, 국가정원과 동천저류지를 물길(뱃길 복원)과 도보길(강변로 그린웨이)로 연결하고 저류지를 독일의 본 저류지에 버금가는 녹색정원으로 가꾸어 갈 계획이다.

둘째, 연향들, 풍덕들 등 도심 곳곳에 꽃, 유색미 등을 심어 경관정원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관광객 유치는 물론 정원 후방산업 육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셋째, 국가정원은 호수정원, 개울길 등 기존시설을 대대적으로 리뉴얼하고, 식물원과 미래정원, 캠핑장(가든스테이) 등 새로운 콘텐츠도 확충한다. 김영록 전남지사도 도비 100억 원의 추가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2013박람회가 대한민국 제1호 국가정원을 만들었다면, 2023박람회는 대한민국 제1호 정원도시 순천을 탄생시켜 대한민국의 새로운 표준 모델이 될 것”이라며 “조직위는 물론 순천시의 역량을 2023박람회 성공 개최에 모두 쏟겠다”고 강조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