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송매정 원림’ 전남도 기념물 지정… 정원문화 결정체로 문화재적 가치 인정
‘순천 송매정 원림’ 전남도 기념물 지정… 정원문화 결정체로 문화재적 가치 인정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8.05
  • 호수 6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자 앞 타원형 연못 정사각형 석가산 등
전형적인 전통연못과 조경형식 드러내
순천시
송매정 원림 ⓒ순천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순천 송매정 원림’이 전형적인 전통정원으로서 역사적, 경관적 가치를 인정받아 문화재로 지정됐다.

순천시가 ‘순천 송매정 원림’이 전라남도 기념물 제259호로 지정됐다고 5일(금) 밝혔다.

송매정은 우산 안방준(牛山 安邦俊)이 1614년(광해군 6년) 소뫼(牛峯) 마을에 정착한 후 정자를 짓고 소나무 한 그루와 매화나무 여덟 그루를 심었던 데서 유래한다. 후손 직우당 안창훈(職憂堂 安昌勳)이 1817년 선조의 유지를 받들어 다시 정자를 짓고 ‘외로운 소나무와 여덟 그루의 매화’라는 뜻의 송매정(松梅亭)편액을 달았다. 

송매정은 정자 앞에 단을 쌓고 타원형 연못에 정사각형에 가까운 석가산을 조성해 전형적인 우리나라 전통 연못과 조경 형식을 따랐다. 

정자 건축을 포함한 주변 지역의 풍광과 공간성이 정원문화의 결정체로 역사적․경관적 가치를 인정받아 전라남도 문화재로 지정됐다. 

순천시 관계자는 “문화유산과 유형유산뿐만 아니라 자연 속에서 살아 숨 쉬고 있는 소중한 자연유산 또한 꾸준히 발굴해 대한민국 생태수도 일류 순천의 명성에 걸맞은 자연유산 보존관리 체계를 수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