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인상 등 무더위 열스트레스 상승! 숲에서 낮춘다
전기요금 인상 등 무더위 열스트레스 상승! 숲에서 낮춘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8.04
  • 호수 6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도심보다 16.5% 낮아 “상쾌”
폭염과 열대야 일수 평년보다 많을 것 예상돼
얼굴 표면온도 비교   ⓒ국립산림과학원
얼굴 표면온도 비교 ⓒ국립산림과학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여름 무더위가 심해질수록 에어컨 가동으로 인한 전기소비가 크게 증가한다. 여기에 전기요금이 인상되면서 에어컨도 지속적으로 가동시키는 것이 부담스런 가운데 숲이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이라는 발표가 나와 주목된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기후변화로 인해 ‘열섬현상’과 ‘열돔현상’이 극심해짐에 따라 숲이 여름철 폭염 시기에 어른들은 물론 유아·어린이들이 더위를 피할 수 있는 대표적인 도시숲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장마가 끝나는 7월 말부터 8월까지 수도권의 폭염과 열대야 일수가 평년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되며, 코로나19의 재 확산 여파로 인해 마스크까지 착용하고 있어 여름철 체감온도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이런 날일수록 무더위에 취약한 유아나 어린이들을 위해 숲속놀이터나 유아숲체험장, 도심공원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추천해 볼 만하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은 숲속놀이터와 유아숲체험장, 도심공원의 대기온·습도와 피실험자의 얼굴 표면온도를 낮 12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10회씩 열화상카메라로 측정 비교했다.

온도를 측정한 결과 숲속놀이터에서 35.6℃, 도심공원에서 37.0℃, 도심에서 38.4℃로 측정됐으며, 도심에서보다 숲속놀이터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낮게 나타났다.

또한 열스트레스지수(PET)를 분석한 결과 도심에서는 38.7℃, 도심공원에서는 37.3℃, 숲속놀이터에서는 33.2℃로, 숲속놀이터에서의 열스트레스지수가 도심보다 약 16.5%가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임균 도시숲연구과장은 “숲속놀이터는 도심 취약계층인 유아·어린이들이 나무와 숲의 폭염저감효과를 느낄 수 있는 대표적인 휴식·교육 공간이다”라며 “숲속놀이터뿐만 아니라 도시공원과 같은 다양한 그린인프라를 조성해 도심 내 폭염현상을 낮춰 줘야 한다”라고 전했다.

나무는 잎에서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물을 수증기로 만드는 증산작용으로 도심 열기를 식히고, 태양 직사광선을 막는 그늘 효과와 지면의 반사열을 줄이는 반사열 저감효과로 인해 기온을 낮춰준다.

[한국조경신문]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한 얼굴표면온도 측정 자료

비고

1

2

3

4

5

6

7

8

9

10

평균

표준

편차

숲속놀이터

36.2

36.8

36.0

35.7

34.3

35.7

34.8

35.9

35.5

35.4

35.6

0.7

도심공원

36.6

37.0

36.6

36.9

36.2

36.6

37.1

37.0

37.8

38.3

37.0

0.6

도심

39.0

38.2

38.8

38.1

37.7

38.2

38.6

38.5

38.0

38.7

38.4

0.4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