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RI, 2022 고령친화 커뮤니티 정책포럼 성료
AURI, 2022 고령친화 커뮤니티 정책포럼 성료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7.18
  • 호수 69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사회의 실효적 대응 노력 필요
온라인캡처화면
온라인캡처화면

 

[Landacape Times 지재호 기자] 건축공간연구원(원장 이영범, 이하 auri)은 지난 15일(금) ‘한국형 CCRC 미리보기’를 주제로 ‘2022 고령친화 커뮤니티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AURI와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이하 위원회)가 함께 주최하고, AURI 고령친화정책연구센터가 주관했다.

우리나라 복지와 건축도시 부문 간 협력을 통한 초고령사회 대응 및 한국형 주거복지 연계형 돌봄마을(K-CCRC)의 중요성과 지향점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서는 박진경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사무처장, 이영범 건축공간연구원 원장의 개회사·환영사와 함께 초고령사회에 대응한 한국형 주거복지 연계형 돌봄마을에 대한 관련 분야 현장전문가들의 실제 사례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현장 전문가의 실제 사례발표로는 김종빈 소셜디벨로퍼그룹 더함 이사가 ‘아파트형 마을공동체 모델’에 대해 발표하고, 김정석 굿네이버스 미래재단 실장이 ‘한국형 시니어 주거공동체 모델’, 문광호 공무원연금공단 실장이 ‘은퇴자공동체마을 모델’에 대해 발표했다.

사례발표에 이어 정순둘 이화여자대학교 연령통합고령사회연구소장을 좌장으로 고영호 건축공간연구원 고령친화정책연구센터장, 기노채 한국주택도시협동조합연합회 대표, 한은화 중앙일보 전문기자, 이중기 국토교통부 주거복지지원과장, 이윤신 보건복지부 노인정책과장의 토론이 진행됐다.

우리나라 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한국형 주거복지 연계형 돌봄마을(K-CCRC)의 필요성과 분야 간 협업 중요성,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논의됐다.

이영범 AURI 원장은 “고령자를 포함해 전 국민의 삶과 직접 연결돼 있는 건축과 도시공간은 고령자 복지 정책과 연계돼 고령사회의 실효적 대응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며 “한국형 주거복지 연계형 돌봄마을을 발굴하고, 국가와 국민의 인식을 높이며, 고령친화 주거복지의 공공정책을 개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