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질악화의 진천 신척저수지 ‘생태휴식 공간’ 조성 착공
수질악화의 진천 신척저수지 ‘생태휴식 공간’ 조성 착공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5.12
  • 호수 68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60억 포함 총 100억 원 투입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충북 진천군은 덕산읍 소재 신척저수지 일원에 추진 중인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의 현장공사를 시작했다고 12일(목) 밝혔다.

환경부 ‘그린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그동안 심각한 수질악화로 몸살을 앓고 있던 신척저수지의 수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주민친화 생태휴식 공간으로 재구성하는 사업이다.

사업에 소요되는 예산은 국비 60억 원을 포함한 총 100억 원으로 올해 12월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군은 저수지 수질개선을 위해 ▲인공지능 수질정화 장치 설치 ▲역펌핑 물순환장치 설치 ▲잡목 및 연군락 일부 제거 ▲인공습지를 조성하고, 생태휴식 공간 조성을 위한 ▲수상식물원 조성 ▲부유분수 설치 ▲생태탐방로를 조성한다.

또한 환경교육과 주민편의를 위해 ▲탄소제로배움터 ▲스마트 가로등 설치 ▲환경감시센서 및 CCTV 설치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개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원활한 공사를 위해 산책로를 임시폐쇄 하는 등 사업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주민 불편사항에 대해 인근 군민께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수질개선이 시급했던 신척저수지를 주민을 위한 친수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이번 사업이 조속히 완공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