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매봉공원 특례사업 행정소송 승소
대전시 매봉공원 특례사업 행정소송 승소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5.01
  • 호수 6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지보전 및 도시숲 기능 강화 계획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대전시가 매봉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해 사업제안자와 대전시 간 행정소송에서 대전시가 최종 승소했다고 밝혔다.

소송은 지난 2019년 6월 대전시의 매봉공원 특례사업 ‘제안수용결정 취소 처분’에 대해 사업제안자인 매봉파크PFV에서 2019년 9월 소송을 제기해 시작됐다.

이후 지난 2020년 2월 1심 판결, 지난해 1월 2심 판결을 거쳐 9월 30일 대법원 판결이 있었다.

1심에서는 원고 측인 매봉파크PFV가 모두 승소 했고, 2심에서는 원고일부 승소해 원고·피고 모두 대법원에 상고했다.

대법원에서는 지난달 28일(목) 원고 패소부분은 확정하고 피고 패소부분은 파기환송하는 판결을 했다.

이에 따라 대전고등법원 파기환송심에서 피고 패소부분에 대한 승소판결을 하면서 대전시의 승소가 확정 됐다고 시는 밝혔다.

시는 “이번 확정판결은 대법원 판결과 같이 매봉공원을 원래대로 보전하는 공익이 사익보다 크다는 내용으로 소송제기 3년여 만에 대전시 처분의 적법성이 확인됐다”며 “매봉공원은 재정을 투입해 2021년 2월에 매입을 완료했으며, 우선 주민 편익을 위한 등산로 정비 등을 진행 중으로 장기적으로 녹지보전 및 도시숲 기능을 강화하는 산림형공원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갈마지구의 월평공원 특례사업은 2심에서 패소한 원고 측인 대전월평파크PFV가 대법원에 상고를 제기한 상태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