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수목원, 11개월만에 누적 관람객 32만 명 돌파
부산 해운대수목원, 11개월만에 누적 관람객 32만 명 돌파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4.24
  • 호수 68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역 도심 속 대표적인 휴양지 자리
올해 온실과 전시원 등 실시설계 추진
ⓒ부산시
ⓒ부산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지난해 5월 무료 임시 개방을 시작한 부산 해운대수목원이 11개월 만에 누적 관람객 32만 명을 돌파하면서 부산지역 도심 속의 대표적인 휴양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에 부산시는 시민들에게 안식처를 제공하기 위해 해운대수목원 내에 장미원과 생태연못을 확대 조성하고, 포토존을 구성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해운대수목원은 과거 석대쓰레기 매립장으로 1987년부터 1993년까지 만 6년간 약 1300만㎥의 쓰레기가 묻힌 부산의 대표적 혐오시설이었으나 수목원으로 조성하면서 시민들의 사랑을 차지하고 있는 명소가 됐다.

시는 장미원, 생태연못, 초식 동물원 등을 재단장하고, 숲 체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해운대수목원을 시민들의 삶에 활력이 되는 부산의 대표 휴양지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5월 장미원에는 200여 종 5만여 본의 장미가 만발해 시민들을 맞이할 예정이며 3만여㎡에 이르는 생태연못에는 빅토리아 연, 한국 자생연 등 다양한 수생식물들이 피어 새들의 안식처가 될 전망이다.

특히 양과 당나귀, 타조 등 도심에서 보기 어려운 동물들이 어우러진 초식 동물원은 초고의 인기 장소로 울타리 없이 자유롭게 산책하는 양 떼가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근희 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쓰레기 매립장의 아름다운 변화에 동참해주신 기부업체에 감사를 전한다”라며 “거리두기가 해제된 완연한 봄을 맞아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께서 수목원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해운대수목원의 1단계 구역과 주차장 등 약 13만3000평(44만㎡)을 지난해 5월부터 임시로 개방해 주차비·입장료 등 없이 무료로 운영해오고 있다.

시는 올해 수목원의 핵심 시설인 온실과 관리사무소, 전시원 등에 대한 실시설계를 추진하고, 2023년 착공해 2025년 상반기에는 수목원을 완전히 개방할 예정이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