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60년 된 반송 ‘영흥공원’으로 52년 만에 이식
수원시, 60년 된 반송 ‘영흥공원’으로 52년 만에 이식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4.20
  • 호수 68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0년 국무총리 방문 기념식수
ⓒ수원시
ⓒ수원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수원시가 오목천동에 위치했던 구 국립축산과학원 내 반송(盤松) 1주를 수원시 최초 민간공원으로 조성되는 ‘영흥공원’에 옮겨심었다.

지난 18일(월) 이식한 반송은 지난 1969년 4월 국립축산과학원이 수원시로 이전하고 이듬해에 당시 국무총리였던 정일권 총리가 방문했을 때 기념식수한 것이다.

그러다 국립축산과학원이 2015년 전북 완주로 이전한 후부터도 종전부지에 남아있었다. 수령은 약 60년 이상이고, 높이 4.5m, 수관폭은 8m다.

조경적으로 가치가 있는 우량 수목이고, 역사성과 희소성도 있지만 이식 비용 문제 등으로 인해 지금까지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지 못했다.

수원시는 가치가 높은 명품 반송을 의미 있는 장소에 옮겨 심을 방안을 고민했고, 한국농어촌공사·영흥공원 민간사업자(천년수원)와 협의해 수원시 최초의 민간공원인 영흥공원에 식재하기로 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2억 원 이상 가치가 있는 반송을 수원시에 기증하고, 민간사업자는 이송 비용을 기부키로 한 것이다.

4월 15일부터 17일까지 굴취·분뜨기·전지 작업 등을 했고, 18일 새벽 반송을 영흥공원으로 운반해 식재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가치가 높은 반송을 사람이 찾지 않는 종전부지에 방치하는 것이 안타까웠다”며 “수원시 최초의 민간공원에 수원의 역사가 담긴 반송을 이식하면 나무에도 좋고, 역사적인 가치도 있다고 판단해 이식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반송을 기증해준 한국농어촌공사와 이식 비용을 기부해준 민간사업추진자에게 감사드린다”며 “명품 수목인 반송이 영흥공원의 상징목으로서 잘 자랄 수 있도록 세심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통구 원천동 303번지 일원에 있는 영흥공원은 1969년 6월 공원시설로 지정된 근린공원이다. 수목원과 공원 등을 조성하는 영흥공원 민간개발 조성사업은 올해 8월 준공될 예정이다.

[한국조경신문]

 

ⓒ수원시
ⓒ수원시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